뉴스 > 연예

류승룡 해명, 특정 부분만 부각 … ‘당황’

기사입력 2014-11-14 18: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윤바예 인턴기자]
배우 류승룡 소속사가 ‘라디오스타’에서 언급된 발언에 대해 해명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 스타’에서는 배우 김뢰하, 이채영, 김원해, 이철민이 출연했다.
이날 김원해는 “류승룡이 ‘난타’를 나간다고 했는데 다음해에 큰 프로젝트가 예정돼 있어 붙잡았다”며 “결국 류승룡은 5년 만에, 나는 10년이 지나서야 ‘난타’를 떠났다”고 밝혔다.
MC들은 “지금도 류승룡과 연락을 하느냐”고 물었다. 이에 김원해는 “지금은 류승룡이 워낙 떠서 못 한다”고 답해 화제가 됐다.
이철민 또한 “류승룡과 나는 대학 동기인데 학교 다닐 때 사귄다는 소문이 돌 정도로 친했다”며 “얼마 전 시사회에 갔다가 만났는데 ‘너 전화번호가 바뀌었더라?’고 물으니 ‘나 전화 잘 안 받는데’라며 자리를 뜨더라”고 폭로했다.
류승룡의 소속사는

해명에 나섰다. 류승룡 소속사 관계자는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류승룡은 현재 영화 촬영 중이라 해당 방송을 시청했는지에 대해서는 확인이 어렵다”며 “방송에서 특정 부분만 부각된 것이 더욱 당황스럽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류승룡, 진짜 모습 보고싶다” “류승룡, 예능에 나와라” “류승룡, 연기 진짜 잘해” 등의 반응을 보였다.


화제 뉴스
  • "때린 적 없고 사과할 마음 없다"…발뺌하는 감독·선수들
  • "지휘 배제는 위법" 보고 받은 윤석열…최종 입장 '고심'
  • [단독] 부산 감천항 베트남 선원 4명 야반도주…당국은 책임공방만
  • '구급차 막은 택시기사'…경찰 "미필적 고의 살인 혐의도 검토"
  • "추가 대책 앞두고 문의 이어져"…미니 신도시 지정될까
  • [단독] 안철수-윤상현 단독 오찬 회동…차기 대선 논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