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강용석, 찌라시 스캔들 언급 “마흔여섯 살에 스캔들 주인공 됐다”

기사입력 2014-11-21 08:24 l 최종수정 2014-11-21 08: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강태명 기자]
강용석이 최근 자신을 둘러싼 불륜 찌라시를 언급했다.
강용석은 20일 한 방송에 출연해 “마흔여섯 살에 스캔들 주인공이 됐다”고 직접 루머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찌라시 내용은 30대 이상만 받았나보다. 20대는 내용을 모르더라”며 “지난 주 서울 주요 지역에서 새누리당 당협위원장 후보를 모집했는데, 원래 당협위원장 공모할 즈음에 후보를 둘러싼 각종 스캔들이 터져나온다”고 해명했다.
이어 “내가 새누리당 중구 당협위원장 후보로

등록한다는 소문이 났다. 나는 당적도 없고 방송도 해야 하기 때문에 안 했는데 소문이 기사화 돼 그런 스캔들이 났다”고 덧붙였다.
강용석은 또 “나는 처음에 국회 쪽에서 얘기를 들었다”고 밝혔다. 그러자 MC 김구라는 “나도 전화가 오면 적극 변호했다. ‘이 사람은 대통령이 될 사람이다. 허튼 짓은 안 할 사람이다’고 말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