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펀치’ 조재현, 김래원 협박 “나랑 같이 교도소 옆방서 살래?”

기사입력 2015-01-05 23: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MBN스타 이다원 기자] 배우 조재현이 김래원에게 자신의 형인 이기영을 찾아내라고 협박했다.

5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펀치’에서는 이태준(조재현 분)이 박정환(김래원 분)에게 형인 이태섭(이기영 분)을 찾아내라고 으름장 놓는 과정이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태준은 박정환을 불러들여 잠적한 이태섭을 데려오라고 엄포를 놨다. 그러자 박정환은 다리를 꼰 채 “신하경(김아중 분) 건드리지 말라. 총장님 때문에 죄 없이 교도소까지 간 여자다”고 거절 의사를 표현했다.

뜻밖의 반응에 이태준은 분노하며 “밖에 추운데 내 형님 데려오란 말이다. 해뜨기 전에 우리 형님 몸 좀 녹여야하지 않겠냐”며 눈을 부라렸다. 이어 박정환이 “떠난 사람 찾지 말고 있는 사람한테 부탁하라”고 하자 “우리 형님 잘못되면 내가 직접 말할 거다. 내가 여기까지 어떻게 왔는지 말하면 네 마누라가 주는 수갑 너도 차게 될 것”이라고 협박했다.



그는 “너도 내가 싫지? 나도 네가 싫다”며 “교도소 옆방에서 같이 얼굴 보고 살래? 아님 우리 형님 데리고 올래?”라고 말했다. 엄청난 협박에 박정환은 결국 신하경과 또 반대 노선을 걷기로 했다.

한편 ‘펀치’에서는 김아중이 결정적 증거인 진술서를 우연하게 획득하는 장면이 그려져 긴장감을 더했다.

이다원 기자 edaone@mkculture.com /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mbnstar7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감사원 "노태우·김영삼도 답변" 반격…민주, 직권남용 고발키로
  • 조원진 "이준석, 2~3월 신당 창당 가시화…여권 분할 필연적"
  • 고민정, 감사원 文 조사 통보에 "국민의힘 자존심도 없나"
  • 헤어진 연인에 138회 연락…"딸 간수 잘해라" 모친 스토킹도
  • 푸틴의 '전쟁 동원령'에 반발…투신한 20대 러시아 래퍼
  • 장성규, 억대 외제차 선물 공개…"연예인병 재발, 열일할게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