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미국 소비자신뢰지수 11년래 최고, 향후 소비 확대할 가능성 크다

기사입력 2015-01-17 10:31

미국 소비자신뢰지수 11년래 최고, 향후 소비 확대할 가능성 크다

미국 소비자신뢰지수 11년래 최고 기록

미국 소비자신뢰지수 11년래 최고 소식이 화제다.

낮은 실업률과 원유 가격 하락의 영향으로 미국의 소비자 신뢰지수가 11년래 최고를 기록했다.

미국 미시간대는 1월 소비자 신뢰지수 예비치가 98.2로 조사돼 지난 2004년 1월 이후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16일(현지시간) 밝혔다.

지난달 지수가 93.6이었던 것을 고려하면 1개월 사이에 4.6포인트나 높아졌다.

미국 소비자신뢰지수 11년래 최고
↑ 미국 소비자신뢰지수 11년래 최고
또 블룸버그가 경제전문가 7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신뢰지수의 중간값도 4.1포인트나 넘어섰다.

소비자 신뢰지수는 설문조사를 통해 소비자들이 6개월 뒤의 경기나 수입, 지출 등을 어떻게 보고 있는지를 조사해 산정된다.

이 지수가 높다는 것은 소비자들이 앞으로의 경기를 낙관적으로 보고 있어 소비를 확대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번 달 미국의 소비자 신뢰지수가 높게 나온 것은 작년 하반기부터 계속 약세를 보이는 국제 유가 때문에 석유 관련 제품의 가격이 내려가 소비자들의 지출 여력이 커진 게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해석된다.

또 미국의 실업률이 계속 떨어져 5.6%까지 내

려간 것도 낙관적인 경기 전망을 유도하고 있다.

HSBC 증권의 라이언 왕 이코노미스트는 "미국 노동시장이 개선되고 휘발유 가격이 큰 폭으로 하락해 소비자들의 마음을 가볍게 하고 있다. 특히 소비자들은 낮은 에너지 비용 때문에 실질 가처분소득이 증가한 효과를 누리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소비자신뢰지수 11년래 최고 미국 소비자신뢰지수 11년래 최고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