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파울러 자유 아메바, 수돗물서 `뇌 먹는 아베마` 검출 `충격`

기사입력 2015-10-13 09: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파울러자유아메바란 무엇일까.
미국 남부 루이지애나주(州) 수돗물에서 일명 ‘뇌 먹는 아메바’라 불리는 파울러자유아메바가 검출돼 충격을 안기고 있다.
작년 루이지애나주 세인트존 뱁티스트 패리시(카운티와 비슷한 행정단위) 당국은 상수도에서 파울러자유아메바 기생충을 발견하면서 주의가 당부됐다.
뉴올리언스 남동쪽 세인트버나드 패리시에서는 미국 최초로 상수도에서 파울러자유아메바가 발견됐다. 이에 루이지애나주 보건의료국은 파울러자유아메바 박멸과 살균을 위한 수돗물 염소 처리 긴급 명령을 내렸다.
현지 당국자들에 따르면 수돗물은 마시기에 안전하며, 때문에 뇌 먹는 아베마로 인해 고통을 호소한 사람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고 한다.
온천이나 따뜻한 민물에서 주로 발견되는 파울러자유아메바는 먹었을 때 큰 이상이 없다. 그러나 코를 통해 인체에 들어가면 뇌조직을 파괴하고 뇌수막염을 일으켜 감염자를 숨지게 한다. 치사율은 95%로, 작년 7월 세인트버나드 패리시에서 물 미끄럼틀을 탄 4살 소년과 올 7월 민물에서 수상스키를 즐긴 캔자스주 9세 소녀가 이 기생충에 감염돼 숨진 바 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뇌 먹는 아메바 감염을 막기 위한 수칙을 공개했다. 샤워하거나 세수할 때 절대 물을 코 가까이에 대지 말고 수위가 낮은 욕탕, 수영장에서 함부로 물속에 머리를 집어넣지 말라고 전했다.
또한 수도관의 녹물을 빼내도록 수도꼭지를 5분 정도 틀어 놓고 물을 흘려보내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성폭행 당해” 가족에 털어놓은 50대 여성…경찰 수사 앞두고 극단적 선택
  • [김주하의 '그런데'] 친인척만 330명 채용?
  • [속보] 해리스 美부통령 한국 도착…尹대통령과 곧 접견
  • "슈퍼에선 재료 싸다…많이 달라" 마라탕 손님 재료 요청에 사장님 '황당'
  • "차 사려면 소나타 하얀색으로"…경찰에 차종 알려 피싱범 잡았다
  • 돈스파이크 "마약 투약 인정…죗값 받겠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