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육룡이 나르샤’ 최고의 1분 16.3%…어린 이방원 각성의 순간

기사입력 2015-10-13 10: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오주영 기자]
‘육룡이 나르샤’ 어린 이방원이 '킬방원'으로 각성, 지상파 월화극 1위 자리를 수성했다.
13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육룡이 나르샤'는 전국 11.6%를 기록하며 월화극 1위를 지켜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정도전(김명민 분)의 제자가 되고자 개경에 남은 어린 이방원(남다름)의 이야기가 중심이 됐다. 나라와 백성을 위해 '무이이야'를 부르짖던 정도전은 도당 세력과 신진사대부의 중심에 있는 무관 대표 최영(전국환)이 이인겸(최종원)의 손을 들어줌에 따라, 유배를 가게 됐다.
성균관 유생이 된 방원은 추포된 스승들을 기다리며 허강(이지훈) 등과 함께 맹자 강독 모임을 비밀리에 이어갔다. 이를 못마땅하게 여긴 길태미(박혁권)의 아들 길유(박성훈)는 왈짜 유생들의 힘을 빌려 유생 한 명 한 명을 탄압했고, 결국 윤동수가 자결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방원과 허강은 동무의 억울한 죽음에 분노를 참지 못했고, 때마침 돌아온 스승 홍인방(전노민)을 믿고 길유의 악행을 만천하에 고발했다. 그러나 증인이 되어주겠다던 유생 강찬성(서준영)의 변심으로 모든 것은 수포로 돌아갔고, 설상가상 허강이 왈짜 유생들을 살인했단 누명을 뒤집어쓰게 됐다.
사실 왈짜 유생 살인사건의 배후엔 길태미와 사돈을 맺기로 한 홍인방의 배신이 있었다. 믿었던 스승의 배반을 목격한 방원은 스스로 '잔트가르(최강의 사내)'가 되겠단 결심을 되새겼고, 이어 부러진 묘목 세 그루가 그의 변화됨을 알렸다. 선보다 정의를 쫓겠단 방원이 왈짜 유생들을 처단했음이 드러난 것.
어린 이방원이 만들어낸 서슬

푸른 반전 드라마는 분당 최고 시청률인 16.3%를 기록하며 최고의 1분을 만들었다. 의미심장한 미소에서 결단에 찬 다부진 얼굴로 엔딩을 장식한 남다름은 화단으로 자신만의 세계를 꾸려가던 순수한 소년 '이방원'의 뜨거운 성장을 예고했다.
'육룡이 나르샤'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 방송된다.[ⓒ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쌍방울 뇌물 혐의' 이화영 전 경기부지사 구속
  • '아빠 힘든 일 하지 마세요' 그 말이 마지막…아들 잃은 아버지는 눈물만
  • 70대 고시원 건물주, 손 묶인 채 목 졸려 사망
  • [단독] 제명된 변호사가 사건 수임…'사기 혐의' 체포
  • "개업한 지 한 달인데"…공짜 안주에 맥주 5병 시킨 남성들 2만 원 '먹튀'
  • 박유천 "국내서 활동하게 해달라" 신청…법원서 '기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