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아이유 제제, 동녘 측 “여기서 마무리 됐으면 한다"

기사입력 2015-11-06 17:17 l 최종수정 2015-11-06 17: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정지원 인턴기자]
소설 ‘나의 라임 오렌지나무’의 출판사인 도서출판 동녘이 가수 아이유 ‘제제’ 논란에 대해 입장을 드러내 눈길을 끈다.
6일 오후 동녘 측의 관계자는 한 매체에 “페이스북에 올린 글은 아이유 측에게 우리가 공개한 게 아니다. 더 이상의 논란이 커지는 걸 원하지 않는다”며 “추가 대응이나 입장도 없다. 여기에서 마무리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페이스북에 글을 올린 후 아이유 측에서 연락이 온 건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앞서 5일 동녘은 페이스북을 통해 “아이유님. 제제는 그런 아이가 아닙니다”라며 장문의 글을 올렸다. 이는 지난달 23일 열린 미니앨범 ‘챗셔’(CHAT-SHIRE) 발매 기념 간담회에서 아이유가 한 발언과 ‘제제’의 가사를 언급하며 그의 해석에 대해 반박한 글이다.
‘아이유 제제’, ‘아이유 제제’, ‘아이유 제제’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이강인 선발 출전…'종아리 통증' 김민재는 제외
  • 남욱 "대장동 최종결정권자는 이재명"…김만배 측 "진술에 과장 있다"
  • '자녀 입시비리·감찰무마' 조국에 '징역 5년' 구형
  • 트럭에 쇠구슬 쏜 노조원 3명 체포…공정위도 화물연대 압박
  • 문 전 대통령 반환 풍산개 2마리, 입원비만 1000만원…거처 마련은 언제?
  • "김장 쓰레기 싱크대에 버려 저층세대로 역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