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헤일로, 팬 대하는 태도 논란…팬들 선물 '버리거나 여친한테 준다?'

기사입력 2015-11-30 21:35 l 최종수정 2015-12-01 16: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헤일로, 팬 대하는 태도 논란…팬들 선물 '버리거나 여친한테 준다?'

헤일로/사진=헤일로SNS
↑ 헤일로/사진=헤일로SNS


그룹 헤일로의 일부 멤버가 여자친구와 교제 중임을 팬들에게 티를 내거나, 팬들에게 받은 선물을 여자친구에 주었다는 등 팬들을 대하는 태도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헤일로 측은 이와 관련해 30일 한 언론매체를 통해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 윤동과 오운이 여자친구와 교제중이고, 일부러 열애 사실을 티 내고 있다는 글들이 올라왔다"며 "확인 결과 윤동과 오운이 여자친구가 있었지만, 현재는 헤어진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다만, 오운이 자신의 여자친구에게 팬에게 받은 선물을 줬다는 또 다른 논란에 대해 헤일로 측은 사실이라고 인정했습니다.

헤일로 측은 "여자친구에게 휴대폰 케이스를 준 것은 맞다. 여자친구 휴대폰과 케이스 크기가 같아서지만, 팬들의 선물을 하찮게 생각한 것은 아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외에도 팬이 준 선물을 휴지통에 버렸다는 일부 주장에 대해 헤일로 측은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헤일로 측은 "팬들에게 받은 선물을 휴지통에 버린 것이 아니다. 청소를 하다가 선물이 휴지들과 함께 딸려 들어간 것"이라며 "오해와 억측이 있을 것 같아서 정확히 해명을 하지 못했다. 휴지통에 팬들의 선물을 버렸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습니다.

한편, 태도와 자질 논란이 거세지자 헤일로는 29일 팬들과 만나 오해를 풀고 잘못된 부분에 대해서 사과했습니다.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된 이날 만남에서 헤일로 멤버들은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 거듭 용서를 구했으며, 헤일로의 디노는 "큰 형으로서 팀을 더 챙기지 못한 부분에 대해서 책임을 느끼고 연예인이기 보다는 친근한 옆집 오빠 같은 느낌으로 팬들에

게 다가가고자 하다 보니 오해가 더 생긴 것도 같다. 팬들을 향한 진심만큼은 알아달라"고 언급했습니다.

헤일로 측은 "팬들과 대중의 쓴 소리는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활동하는 데 있어 더욱 귀중한 밑거름으로 삼을 것"이라며 "애정 어린 관심으로 지켜봐줬으면 한다"고 바람을 밝혔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나경원 "이준석, 국민의힘과 당장은 같이 하기 어려워...해당 행위 그만해야"
  • 고민정 "이준석, 참 지양해야 할 정치인의 모습…부족한 부분 많아"
  • "그때 그분?" 尹 부부 옆 여성 두고 논란…알고 보니
  • 한강 실종 20대 남성 숨진 채 발견
  • 미국서 현대·기아차 절도 확산…원흉은 틱톡?
  • "람보르기니 100만 원에 팝니다"…'6억' 외제차 당근마켓 등장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