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쯔위 사과 강제, 대만 인권변호사들 뿔났다...의견 들어보니

기사입력 2016-01-19 21: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대만 인권변호사 등이 걸그룹 트와이스의 대만 멤버 쯔위(周子瑜·17)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를 검찰에 고발했다.

현지 언론은 19일 왕커푸(王可富) 변호사와 유명 사회자 후충신(胡忠信) 등은 18일 JYP엔터테인먼트가 강제로 쯔위에게 사과하도록 핍박했다며 강제죄(强制罪) 혐의로 타이베이(臺北) 지방법원 검찰서(署)에 고발했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쯔위의 국기 사건을 처음 폭로한 중국 가수 황안(黃安)도 같은 혐의로 고발했다.

왕 변호사는 "황안이라는 사람이 이유없이 불법적이고 자유를 해치는 방식으로 쯔위를 강제하고 쯔위의 마음을 매우 두렵게 만들었다"며 쯔위가 자유의지에 반해 하지 말아야 할 말을 하도록 했다고 고소 이유를 밝혔다.

쯔위 사과 강제, 대만 인권변호사들 뿔났다...의견 들어보니
↑ 쯔위 사과 강제, 대만 인권변호사들 뿔났다...의견 들어보니
이들은 검찰서 앞에서 큰 목소리로 쯔위를 응원했다고 언론이 전했다.

대만 법조계 일부에서는 강제죄가 중죄가 아니며 국외 범죄로 해석되면 대만이 재판권을 가질 수 없다는 지적도 나왔다.

다문화 단체인 ㈔한국다문화센터도 18일 성명에서 "국가인권위원회에 제소해 쯔위의 사죄가 강요에 의한 것인지 조사를 요구할 것"이라며 "사죄에 대한 강요가 있었다고 판단될 경우 대한민국 검찰에 JYP와 박진영 대표를 고발하고 처벌을 요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황안의 소속사는 사적인 일이어서 관여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황안은 18일 성명을 발표하고 "대만은 나의 고향이고 중화민국(대만)이 내 국적"이라며 "중화민국 국기를 흔드는 것이 바로 대만독립을 의미한다고 말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대만 태생이면서도

중국 국적을 갖고 중국에서 활동 중인 황안은 쯔위가 한국 방송에서 대만 국기를 흔든 사실을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를 통해 알리며 '대만독립 분자'로 의심된다는 글을 올린 적 있다.

이와 관련해 JYP엔터테인먼트는 중국에서 독립 분자 논란이 확산하자 쯔위의 사과 영상을 내보낸 바 있다.

쯔위 사과 강제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한 방으로 끝낸다…'괴물 미사일' 벙커버스터 최초 공개
  • 중학교 교실에서 흉기로 같은 반 학생 위협
  • 엘리자베스 여왕 관 지키던 '경비병' 숨진 채 발견
  • '박민영 열애설' 이후 하루 만에...사외이사 사임
  • 현대아울렛 지하 승강기서 '생존 위한 손자국' 확인... 휴대전화 2개 발견
  • '나쁜 손'?…추락 하는 소녀 구하려다 '역풍'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