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장수돌침대, 광고 출연료가 17년에 25만원? “계약서 썼는지도 기억 안나”

기사입력 2016-02-12 16: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장수돌침대, 광고 출연료가 17년에 25만원? “계약서 썼는지도 기억 안나”

장수돌침대가 광고 출연료 논란에 휩싸였다.

한 매체에 따르면 각종 행사장에서 내레이터 모델로 활동하던 최모(42)씨는 1999년 장수돌침대 광고를 촬영하면서 25만원을 받았다.
장수돌침대
↑ 장수돌침대

최씨가 찍은 광고는 17년간 꾸준히 지상파와 케이블 방송 등을 통해 방송되고 있지만 최씨가 받은 돈은 처음 모델료 25만원이 전부.

이는 광고 제작을 처음 해본 장수산업이 초짜 모델과 엉성한 계약을 맺었기 때문이었다.

최씨는 "처음부터 모델 계약에 대해 잘 몰랐다. 장수돌침대 최창환(63) 회장과 계약서를 썼는지 여부조차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밝혔다.

최씨는 최근 최 회장이 3년 전 인터뷰에서 "17년 전 급하게 방송 광고를 만들었는데 당시 광고 모델과 종신계약을 맺고 30분 만에 찍었다"고 말하는 장면을 우연히 보고 지난 1월 장수돌침대 측에 계약 내용 증명을 요구하는 서한을 보냈다.

최씨는 "종신계약을 맺은 기억이 없고 맺었다 하더라도 17년째 아무 연락도 없는 것은 너무한 것 아니냐"고 했다.

뒤늦게 이 사실을

알게 된 최 회장은 "당시 둘 다 광고 초보여서 그냥 '계약 기간 없이 가자'고 얘기한 것으로 기억한다. 늦었지만 작은 보상이라도 해주고 싶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에 최씨는 "금전적인 보상보다도 회사 측의 해명과 사과가 듣고 싶었다. 지금이라도 대화가 이뤄져 다행"이라고 말했다.

장수돌침대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