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미운 우리 새끼’, 스페셜 방송 동시간대·日예능 2049 시청률 1위

기사입력 2018-02-19 09: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운 우리 새끼’ 사진=‘미운 우리 새끼’ 캡처
↑ "미운 우리 새끼’ 사진=‘미운 우리 새끼’ 캡처
‘미운우리새끼’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중계로 인한 지연방송에도 불구, 스페셜 비하인드 스토리로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8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 75회의 시청률은 1부 11.2%, 2부 10.8%, 최고 19.1%(이하 닐슨 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화제성을 견인하는 2049 시청률 역시 앞서 방송된 올림픽 중계가 8.3%로 1위를 차지한 것에 이어 ‘미우새’가 1부 5.7%, 2부 5.4%, 최고 9.9%로 지상파와 종편, 유료 케이블 채널을 통틀어 일요일에 방송된 모든 예능 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어머니들과 MC 신동엽, 서장훈이 20개월 동안 함께한 ‘미운우리새끼’를 되짚으며 뒷이야기를 털어놨다.

신동엽이 ‘미우새’를 하면서 가장 기뻤던 순간을 묻자, 김건모 엄마는 노사연에게 다시금 김건모의 소개팅 주선 약속을 받아낸 순간을 꼽았다. 토니 엄마는 가장 기뻤던 순간으로 토니가 이상형으로 꼽은 고준희가 스튜디오에 나왔을 때를 떠올리며 “되게 반갑더라”고 답했다.

박수홍 엄마는 “아들을 알게 되었을 때다. 내가 우리 아들을 몰랐었다. 모르니까 전화만 하고 어떤 때는 내가 힘들게도 했을 거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이 나이에 돈도 벌어서 손주들한테 용돈 주면 너무 좋아한다.”면서 “자신감도 생기고 건강해졌다.”라고 말했다.

가장 속상했을 때에 대한 토크도 이어졌다. 김건모 엄마 이선미 여사의 슬픈 회상은 끝이 없었다. 김건모가 몰래 아끼는 흰 셔츠에 배트맨 마크를 달아뒀을 때, 도마뱀에게 먹이를 주다가 귀뚜라미 통을 그대로 열어놓는 바람에 귀뚜라미가 온 집안을 점령했을 때, 뒤통수에 이름을 새겼을 때, 집안에 횟집 어항을 들여놨을 때를 떠올리며 다시금 울컥했다. 이선미 여사의 아련한 표정에 분당 시청률은 19.1%까지 치솟으며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수홍 엄마 지인숙 여사의 고통도 이에 못지않았다. 아버지와 왁싱하러 갔을 때, 클럽 다닐 때, 집 거실에서 비누 거품을 틀고 뮤직비디오를 찍었을 때를 떠올리며 한숨을 쉬었다.

두 어머니는 “포기해야 내가 산다”며 체념해 웃음을 선사했다. SBS ‘미운 우리 새끼’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5분 방송된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화제 뉴스
  • '기사회생' 이재명, 이낙연 대세론 넘어설까…차기 대선판도 요동
  • 산책로 옆 유실지뢰 3,034개…장마철 아슬아슬 '시한폭탄'
  • [코로나19 반년] "백신 최소 1년, 치료제는 내년 상반기 전망"
  • [종합뉴스 단신] 동원예비군 훈련, 이르면 9월부터 '당일치기' 대체 검토
  • 문 대통령 "부동산 투기로 더 이상 돈 벌 수 없을 것"
  • 버스 기사가 운전 중 의식 잃고 가게 돌진… 18명 부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