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게이트’ 정상훈 “첫 악역 부담…‘나쁜 사람’ 아니라고 생각”

기사입력 2018-02-19 13: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배우 정상훈이 첫 악역 도전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정상훈은 19일 서울 용산 CGV에서 열린 영화 ‘게이트’(감독 신재호, 제작 삼삼공구브라더스)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첫 악역이라 부담이 됐다”고 운을 뗐다.
그는 “어떻게 표현하느냐 고심 끝에 민욱 역이 생각보다 나쁜 사람이 아닐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돈을 빌려주는 것 자체는 좋은 일 아닌가? 돈을 갚으라고 하는데 안 갚는다면 때려서라도 받아야 하는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하면서 캐

릭터를 만들어 나갔다”고 설명했다.
‘게이트’는 금고털이단으로 뭉친 수상한 사람들이 예상치 못한 절대 금고를 마주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영화는 제작 단계부터 '최순실 게이트'로부터 모티프를 얻은 작품으로 알려져 관심을 받았다.
오는 28일 개봉.

kiki2022@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복도식 아파트 방범창만 골라 뜯어…14차례 절도 '덜미'
  • 여친 살해한 30대 남성…신고 두려워 언니도 살해
  • "구급차 막은 택시로 환자 사망" 논란…경찰 수사
  • 국회 예산소위, 3차 추경 처리…2천억 원 삭감된 35.1조
  • 윤석열 주재 전국 검사장 회의, 9시간만에 종료
  • [단독] "재발급받았는데 또 털려"…해외직구 위험 숨긴 카드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