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작신아’ 첫방①] “시작부터 난관”…조민기→이재용+편성변경, 전화위복될까

기사입력 2018-03-03 10: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작은 신의 아이들’ 첫방 사진=OCN
↑ ‘작은 신의 아이들’ 첫방 사진=OCN
[MBN스타 김솔지 기자] OCN ‘작은 신의 아이들’이 불안한 출발을 보였다. 이를 딛고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수 있을까.

오는 3월 3일 첫 방송되는 ‘작은 신의 아이들’은 증거, 팩트, 논리로 사건을 귀신같이 추적하는 엘리트 형사 천재인과 사건의 피해자에 빙의되는 능력으로 남다른 직감의 수사를 이어나가는 막내 여형사 김단이 거대 조직에 얽힌 초대형 사건을 추적해 나가는 신개념 스릴러다.

드라마 ‘타짜’, ‘마이더스’, ‘상속자들’ 등 ‘흥행작 메이커’ 강신효 감독과 시사 다큐 프로그램 작가 출신인 한우리 작가가 의기투합한 기대작이다.

‘과학 수사의 화신’으로 현실적인 수사를 이어나가는 천재인과 남들이 못 보는 것을 보며 판타지적 수사를 감행하는 김단의 절묘한 콤비 플레이가 어우러져 색다른 흥미를 자아낼 전망이다.

그러나 ‘작은 신의 아이들’은 시작부터 난관에 봉착했다. 앞서 주요 배역으로 출연 예정이었던 조민기가 성추행 의혹으로 하차했기 때문이다. 게다가 조민기가 이미 찍어놓은 분량이 있었기 때문에 이를 편집하고, 대체 배우를 합류하는 것에 대해 고심해야 했다.

결국 ‘작은 신의 아이들’ 측은 조민기의 분량을 통편집하고, 이재용의 합류를 결정지었다. 이에 이재용은 야당 대통령 후보 국한주 역으로 남다른 악역 내공을 발산할 예정이다.

또 애초에 2월 24일 첫 방송 예정이었던 ‘작은 신의 아이들’은 첫 방송 일정을 일주일 뒤인 3월 3일로 변경했다. 이에 대해 제작진은 전략적 편성 위함이라고 설명했지만, 조민기의 논란이 영향을 끼쳤을 것으로 보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강신효 감독은 드라마에 대한 남다른 자신감을 보였다. 그는 드라마 제작발표회에서 “실제 사건을 연상할 수 있는 에피소드, 조심스럽지만 대한민국 근대사 역사를 기초로한 사건이 나온다. 다른 장르물이 다룬 소재보다 무거운 소재를 다룬다. 무거움을 중화시키기 위해 입체적인 캐릭터를 내세웠다”고 작품을 소개했다.

이어 “아직 방송도 되지 않았다. 막을 수 없는 불가항력적인 것이었다. 방송일을 23년 동안 했는데 이번처럼 열심히 한 적 없다”면서 “죽기 살기로 했고

, 이런 일에 흔들릴 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시청자들에게 작품으로 보여 드리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제작진의 말처럼 아직 뚜껑이 열리기도 전이다. 앞서 실추된 드라마 이미지를 회복할 수 있는 시간이 남아있다. 이에 ‘작은 신의 아이들’이 딜레마에서 벗어나 대중들의 사랑을 받을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이재명-윤석열 모두 36% '동률'…李 5%p 상승, 尹 6%p 하락
  • "여자들 자궁 위치는"…소진공, '직장 내 성비위' 또 터졌다
  • "화살촉과 다를 게 없어"…조동연 측 가로세로연구소 고발
  •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 "나이지리아는 마스크 안 써, 벗고 다녔다"
  • 김어준 "윤석열, 이준석 이해 못해…李는 정치 커리어 걸었다"
  • "캔맥주 안에서 도마뱀이 나왔습니다"…역대급 이물질 논란에 충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