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작은 신의 아이들’, 조민기 빼고 김옥빈 하드 캐리 가능? ‘악녀’ 돌아왔다

기사입력 2018-03-03 19: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김옥빈 사진=화이브라더스 제공
↑ 김옥빈 사진=화이브라더스 제공
배우 김옥빈의 브라운관 복귀가 반갑다.

장르물 명가 OCN의 2018년 첫 오리지널 드라마 신들린 추적 스릴러 ‘작은 신의 아이들’이 오늘(3일)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이 가운데 김옥빈은 남다른 직감으로 본능적인 수사를 이어나가는 형사 김단 역을 맡아 활약한다.

‘작은 신의 아이들’의 김옥빈 합류 소식은 뜨거운 반응으로 이어졌다. 그동안 다양한 영화와 드라마를 통해 김옥빈만의 독보적인 이미지를 만들어왔기에 이번 드라마에서는 어떤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뒤흔들지 기대가 모이는 상황. 이에 김옥빈으로 보는 ‘작은 신의 아이들’ 관전 포인트를 꼽아본다.

김옥빈 하면 떠오르는 단어가 있다. 바로 ‘충무로 여제’다. 지난해 영화 ‘악녀’를 통해 8년 만에 칸 레드 카펫을 다시 밟은 김옥빈은 독보적인 카리스마와 멋진 액션으로 다시 한 번 위용을 떨쳤다. 그렇기에 차기작으로 선택한 ‘작은 신의 아이들’에 관심이 집중되는 것은 당연하다. “시나리오가 좋아 ‘작은 신의 아이들’을 선택했다”라는 김옥빈의 말대로 충무로 여제의 안방극장 컴백은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것이다.

장르물의 명가 OCN과 원조 걸크러시라는 독보적인 카리스마 이미지를 구축하고 있는 김옥빈이 만나 만들어 낼 시너지 또한 ‘작은 신의 아이들’을 꼭 봐야 하는 이유 중 하나다. ‘나쁜녀석들’, ‘보이스’, ‘구해줘’ 등 만들기만 하면, 작품성은 따 놓은 당상인 OCN과 영화 ‘악녀, ‘박쥐’, ‘JTBC '유나의 거리’ 등 쉽지 않은 캐릭터와 다양한 장르에 도전하는 김옥빈과의 만남은 벌써부터 장르물 마니아들의 흥미를 자극, 높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작은 신의 아이들’에서 김옥빈은 보지 말아야 할 것을 보는, 특별한 능력이 있는 형사를 맡아 사건을 신기하게 파헤친다. 김단 캐릭터는 그동안 많은 작품에서 그려져 왔던 형사와는 달리 다양한 모습을 볼 수 있다. 타인의 감정을 직접 느끼며 추적하는 장면이 주를 이루는데, 이 과정에서 김옥빈은 매 사건마다

새로운 소재로 신들린 열연을 펼친다.

쉽지 않은 캐릭터를 맞춤옷처럼 완벽히 소화한 김옥빈. 그동안 보여줬던 카리스마에 다정함까지 더해 모두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한편, 오늘(3일) 첫 방송되는 김옥빈 주연의 OCN 오리지널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은 매주 토, 일 밤 10시 20분에 방송된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화제 뉴스
  • [단독] 또 버스에서 마스크 난동…경찰에 현행범 체포
  • 태안 코로나19 확진자…부부와 1살 남아
  • 통합 "국민 현명"…여권, 위기감 확산 속 노영민은 유임
  • 새 임대차법 2주…서울 아파트 전세 줄고 월세 늘고
  • 성추행 혐의 부산시의원 "무고죄 맞고소"…피해자 측 영상 공개
  • "한 해 농사 다 망쳤다"…침수된 집 치우고 논밭에 나가보니 '망연자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