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황금빛 내 인생`이다인 "나 안 우는데?"…신현수 `심쿵`

기사입력 2018-03-03 20: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준혁 객원기자]
이다인이 신현수의 품에 안겼다.
3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에서 최서현(이다인 분)은 최재성(전노민 분)과 노명희(나영희 분)가 해임됐을까봐 불안해했다.
최서현이 뉴스를 못 보고 발만 동동 구르고 있자, 서지호(신현수 분)는 "속시원하게 그냥 봐라. 주총 끝날 때까지 이러고 있을거냐"라고 말했다. 이에 최서현이 "만약 우리 어머니, 아버지 모두 해임

됐으면 우린 해성에서 완전 아웃이다. 내가 그 꼴 어떻게 보냐"고 두 손에 얼굴을 파묻자, 서지호는 "야 또 울어? 울지마"라며 최서현을 안아줬다.
서지호가 "아직 모르는데 왜 울어. 울지마"라고 머리를 쓰다듬으며 위로하자, 최서현은 서지호를 똑바로 올려다 보며 "나 안 우는데?"라고 말했다. 이후 두 사람은 한참동안 서로의 얼굴을 뚫어져라 쳐다봤다.


화제 뉴스
  • 추미애, 취임 후 두 번째 검찰 인사…각종 논란 정면돌파 의지
  • 오리온, 올해 상반기 사상 최대 실적 기록
  • 정읍 하천에서 투망 작업하던 50대 물에 빠져 숨져
  • [단독] 법무연수원 '좌천' 문찬석 사의 표명
  • 의암댐 실종자 가족 "춘천시가 인공 수초섬 고정 작업 지시"
  • 임슬옹 무단횡단 보행자 사고 현장 "빗길에선 제한속도 40km"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