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정말 잘 해내고 싶다”…‘라이브(Live)’ 배우 이광수에 거는 기대

기사입력 2018-03-05 09: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라이브’ 이광수의 인생 캐릭터를 예고한다.
오는 10일 첫 방송되는 tvN 새 토일드라마 ‘라이브(Live)’(극본 노희경, 연출 김규태,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지티스트)가 경찰들의 제복 뒤 숨겨진 인간적인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다. ‘디어 마이 프렌즈’, ‘괜찮아, 사랑이야’, ‘그 겨울, 바람이 분다’, ‘그들이 사는 세상’ 등 웰메이드 드라마를 집필한 노희경 작가의 신작으로 방송 전부터 큰 주목을 모으고 있다.
‘라이브’에서 단연 눈길을 끄는 것을 바로 배우 이광수의 변신이다. 이광수는 이번 ‘라이브’를 그 어느 때보다 진정성 있게 준비하고 있다. 경찰 변신을 위해 외형적인 부분은 물론, 완벽한 캐릭터 몰입을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것. 이쯤에서, 이광수에게 드라마 ‘라이브’는 어떤 의미인지, 어떻게 캐릭터를 준비하고 있는지 들었다.
◆ “뭐든 열심히 하는 염상수, 그 뜨거움이 매력”
극중 이광수가 맡은 역할 염상수는 사명감보다는 생계를 위해 경찰이 된 인물이다. 힘든 현실 속에서도 씩씩하게 버텨나가는, 20대의 청년을 대표하는 캐릭터라고 할 수 있다.
이광수는 “염상수는 무엇이든 열심히 하는 친구다. 열심히 일하고 최선을 다해 놀고. 저도 그렇지만 이 드라마를 보시는 많은 분들이 상수의 그런 뜨거움에 매력을 느끼고, 또 공감을 하실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 “공부하고 연습했다” 이광수가 보여줄 노력과 열정의 미학
배우 이광수와 그가 맡은 캐릭터 염상수의 공통점은 바로 노력과 열정이다. 이광수는 “김규태 감독님과 노희경 작가님과 많은 대화를 나눈다. 또 실제 지구대장님, 대원 분들께도 직접 많은 이야기를 들었고, 공부하고 연습했다”고 캐릭터를 어떻게 준비하고 있는지 답했다.
앞선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노희경 작가는 “이광수의 배우로서의 투지와 진지한 자세가 좋다”고 언급하며, “이전과는 다른 이광수의 변신이 될 것”이라고 기대를 드러냈다.
◆ “’라이브’, 정말 잘해내고 싶다”
이광수는 ‘라이브’를 어떤 마음가짐으로 임하고 있을까. “모든 작품들에 임할 때마다 그랬지만, 정말 잘 해내고 싶다. 너무 좋은 분들과의 작업이라 현장에서도 ‘정말 좋은 분들과 일을 하고 있다’는 말을 우리끼리도 종종 하곤 한다. 내가 대본을 보고 느끼는 것과 현장에서 느끼는 것들을 시청자분들에게 잘 전달하고 싶다”고 밝혔다.
배우 이광수의 열정은 ‘라이브’에서 강렬히 드러날 전망이다. 진정성 있게 염상수 캐릭터에 몰두하고 있

는 이광수이기에, ‘라이브’를 통해 탄생할 그의 인생 캐릭터가 기대된다.
한편 tvN 새 토일드라마 ‘라이브(Live)’는 전국에서 제일 바쁜 ‘홍일 지구대’에 근무하며 일상의 소소한 가치와 정의를 지키기 위해 밤낮없이 바쁘게 뛰며 사건을 해결하는 지구대 경찰들의 이야기다. ‘화유기’ 후속으로 10일 토요일 밤 9시 첫 방송된다.
shinye@mk.co.kr


화제 뉴스
  • '추미애 아들 사건 지휘' 동부지검 차장 사의…줄사표 이어지나
  • 이낙연, 차기대권 선호도 역전에 "민심은 늘 움직여"
  • "차기 대통령 선호도 이재명 19% 이낙연 17%…첫 역전"
  • '북한처럼 다주택자 때려잡자'던 김남국 "적으로 규정 반성"
  • 진중권 "민주당, 친문이 쥐고 완장부대가 설쳐…기풍쇄신 불가능"
  • 이수진 "친일파 파묘법 임기 내 처리" vs 이언주 "이건 패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