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비행소녀` 조미령 "봄 탄다" 고백에 허지웅 "도대체 그게 무엇?"

기사입력 2018-03-05 17: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성정은 기자]
"봄을 탄다"는 조미령의 고백에 허지웅은 도대체 그게 뭐냐며 궁금해 한다.
5일(오늘) 방송되는 MBN '비행소녀'에선 반찬 가게 아르바이트를 하게 된 조미령과 슬로우 라이프를 몸소 실천한 최여진, 그리고 숨겨진 발레 실력을 공개한 김현정의 이야기가 그려져 관심이 모아진다.
특히 조미령은 이날 출연자들 중 단연 돋보이는 패션 감각을 선보여 모두의 주목을 받았다.
위 아래 모두 분홍색의 옷을 입은 그녀에게 김현정은 "오늘 스타일을 보니 혹시 봄을 타시는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이에 조미령은 "그런 것 같다. 근데 봄뿐만 아니라 여름도 타고 가을도 타고 계절마다 다 타는 것 같다"며 말끝을 흐려 모두를 폭소케 했다. 최여진, 김현정 역시 그녀의 수줍은 고백에 자신들도 봄을 탄다며 공감을 표해 나머지 출연자들은 놀라게 했다.
이를 지켜보던 허지웅은 "봄을 탄다는 것이 대체 무엇인지 궁금하다. 40년 살며 한번도 느껴보지 못했다"며 궁금증을 나타내기도 했다.
이에 김현정은 "같은 날이지만 무엇을 먹던 누구를 만나던 더 감성에 젖는 것이다"고 답했다. 이어 조미령은 "연애가 아니어도 외롭고 기분이 싱숭생숭한 것을 말한다. 보통 여자들이

봄에 이러한 감정을 많이 느낀다면 남자들은 가을에 많이 느끼는 것 같다"는 의견을 보였고 최여정은 "봄을 탄다는 것은 심장이 말랑말랑 해지는 느낌인 것 같다"는 표현으로 모두의 공감을 이끌어 냈다.
'비행소녀'는 매주 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sje@mkinternet.com
사진제공|MBN[ⓒ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성폭행당했어도 같은 아파트에…피해자, 고통 호소
  • 상온 노출 백신 접종 1명 이상 반응…코로나·독감 동시 감염 3건 보고
  • "거리두기 3단계 때도 수능 본다"…시험장·감독관 역대 최다
  • 해변서 모래 놀이 하던 일가족 3명, 파도에 휩쓸려 숨져
  • 문 대통령 "이유 불문하고 송구"…"김정은 사과는 각별한 의미"
  • [단독] "왜 연락 안 돼"…고교 후배 납치해 폭행·협박한 일당 구속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