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키디비 모욕 혐의’ 블랙넛, 첫 공판서 “고의성 없었다” 공소사실 부인

기사입력 2018-03-15 11:29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래퍼 블랙넛(김대웅·28)이 키디비(김보미·27) 모욕 혐의를 부인했다.
15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는 키디비를 모욕한 혐의를 받고 있는 블랙넛에 대한 첫 번째 공판기일이 열렸다.
블랙넛은 저스트뮤직의 컴필레이션 앨범 '우리 효과' 수록곡 '투 리얼'(Too Real) 등의 가사를 통해 키디비에게 성적 수치심을 느끼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날 공판에서 블랙넛 측은 "범죄 사실을 모두 부인한다. 이런 가사를 작성한 건 사실이지만 모욕을 하려는 의도 없었고 모욕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본다“라고 밝혔다. 블랙넛 역시 "공소 사실 전체를 부인한다"라고 말

했다.
키디비 변호인 측은 "사람에게는 추행에게 당하지 않을 성적 자기결정권이 있다. 피해자는 피해 정도가 심해 대인기피증까지 걸렸다“면서 ”피고인이 얼마나 반성하고 있는지 의문이다. 키디비가 트라우마 속에서 나올 수 있도록 좋은 판결을 내려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다음 공판은 4월 19일 오후 2시에 진행될 예정이다.
trdk0114@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