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현지에서 먹힐까?’ 이민우, 솜땀 엎은 손님에 “원 모어”… 돈도 거절한 감동 마케팅

기사입력 2018-04-24 23:36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전한슬 객원기자]
‘현지에서 먹힐까?’ 이민우의 솜땀 장사가 시작됐다.
24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현지에서 먹힐까?’에서는 이민우의 솜땀이 첫 개시됐다.
이날 푸드트럭에 손님들이 줄지어 섰다. 이민우는 솜땀 만들기에 열중하며 손님들에 정성스레 만든 솜땀을 건넸다.
한 손님은 솜땀을 받자마자 엎는 실수를 저질렀다. 솜땀은 모래사장에 범벅이 돼 먹을 수 없는 상태가 됐다.
이에 손님이 좌절하자, 이민우는 “다이다이? 솜땀 다이?”라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민우는 “그럼

만들어드려야지”라고 말하며 곧장 솜땀 제조에 나섰다.
홍석천은 손님에게 “원 모어”라고 외쳤고, 이민우는 손님이 내미는 돈을 거절하며 새로 만든 솜땀을 건넸다.
이에 손님은 “노노, 제 잘못이다”라며 돈을 재차 내밀었다. 하지만 이민우 역시 단호하게 “노우”를 외치며 돈을 거절했다. 결국 손님은 “고마워요”라고 인사하며 감동한 모습으로 솜땀을 받아갔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