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인터뷰①] 이이경 "`으라차차 와이키키` 코믹 연기, 후련했다"

기사입력 2018-04-25 07:01

`으라차차 와이키키`에서 강렬한 존재감을 뽐낸 이이경은 각별한 애정을 보였다. 제공|HB엔터테인먼트
↑ `으라차차 와이키키`에서 강렬한 존재감을 뽐낸 이이경은 각별한 애정을 보였다. 제공|HB엔터테인먼트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배우 이이경(29)은 ‘으라차차 와이키키’에서 모든 걸 쏟아 부었다. 자신과 닮은 무명배우 이준기를 사랑했고, 코믹한 느낌을 살리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그는 “이이경 아닌 이준기를 생각할 수 없다”는 말이 가장 좋았다며 미소 지었다.
이이경은 최근 종영한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극본 김기호 송지은, 연출 이창민)에서 무명 배우 이준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몸을 사리지 않은 코믹 연기를 펼친 이이경은 강렬한 존재감을 뽐내며 깊은 인상을 남겼다. 이이경은 종영 후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와 가진 인터뷰에서 “연장도 처음 해봤고, 반응도 좋고 이런 캐릭터가 처음이었다. 끝나고 나니까 시간이 빨리 지나간 것 같아 아쉽기도 하고 속 시원하기도 하다”고 말했다.
쓰러질 듯 바쁜 스케줄에도 이이경은 차기작인 MBC 드라마 ‘검법남녀’를 촬영했고, KBS2 드라마 ‘슈츠’에도 특별출연했다. 그는 “안 힘들다고 하면 거짓말이다”면서도 “‘으라차차 와이키키’를 하면서 에너지를 많이 받았다. 그래서 뿌듯하다”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이경은 이준기 캐릭터에 자연스럽게 녹아들었다. 그는 “감정 이입하기 좋았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운이 좋게 다작을 한 그지만, 회사에 들어가기 전에는 혼자서 모든 걸 다했다. 오디션도 정말 많이 봤다. MBC ‘위대한 탄생’ 출연도 오디션이라면 거의 다 참석했기 때문이라고. ‘으라차차 와이키키’ 역시 오디션을 통해 합격했다.
“이번에도 오디션을 봤는데 감독님은 저를 잘 몰랐다고 하더라고요. 저를 추천한 게 감독님의 사모님이었대요. 드라마를 많이 보는 편인데 ‘이이경 배우가 했으면 좋겠다’고 감독님에게 말씀 주셨대요. 감독님은 많은 배우를 보길 원하셨고요. 제 오디션 대본은 동구였는데, 저를 보고 딱 준기라고 생각하셨대요. 저야 감사했죠.(웃음)”
이이경은 호흡한 손승원 김정현에게 고마워 했다. 제공|HB엔터테인먼트
↑ 이이경은 호흡한 손승원 김정현에게 고마워 했다. 제공|HB엔터테인먼트

이이경은 이준기를 완벽하게 소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그는 “사건도 유발하고 시발점이 되는 친구였다. 모자란 친구로 보일 수도 있지만 밉게 보이지 않고 순수하고 악의 없는 친구로 보여야된다고 생각하고 연기했다”고 말했다. 이이경은 원래 저음이지만, 이준기만의 특색을 찾기 위해 말투부터 신경 썼다. 코미디라 이준기의 개성을 살리기 위해 노력했다는 것.
코믹 연기를 하는 게 힘들지는 않았을까. 이이경은 “코믹 연기가 더 후련하다”며 “몸도 막 쓰고 현장에서도 웃고 정말 시원하게 코 푼 느낌이다”고 미소 지었다. 하지만 대사 외우는 건 힘들었다고. 그는 “두 페이지 정도의 대사가 있었는데 정말 힘들었다. 대사를 단순히 외우는 게 아니라 코미디지 않나. 듣는 사람이 재밌어야 되고 느낌도 살아야 돼서 계속 대본을 들고 다니면서 연습했다”고 털어놨다.
이번 작품을 하면서 이이경은 리액션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깨달았다. 이이경은 극중 가장 많이 붙는 남자 셋의 합이 무척 좋아 코믹한 호흡이 느낌이 잘 살 수 있었다고. 그는 “코믹한 호흡이 많고 화면도 많이 바뀌었다. 그런 상황에서 함께 촬영한 친구들의 리액션이 재미가 없으면 안 살더라. 다들 호흡이 잘 맞아 재미있었다”며 함게한 손승원 김정현에게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정극이랑 달라서 몸 쓰는 것도 재미있었어요. 승원이랑 정현이랑 셋이서 함께하는 신도 좋았죠. 남자 셋이라 편한 것도 있고 서로 애드리브도 잘 받아줬어요. 감독

님이 대본이 끝나도 컷을 바로 안하셨어요. 그러다보니 더 자연스러운 장면도 나오고 캐릭터도 더 빨리 형성됐던 것 같아요. 애드리브 잔치였죠.(웃음) 극중 준기 차 이름인 ‘레베카’도 제 아디이어였어요. 차를 식구처럼 의인화 하고 싶어서 써봤거든요. 나중에는 대본에도 ‘레베카’로 나와서 기분 좋았어요.”(인터뷰②에서 계속)
skyb1842@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