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트와이스 효과 통했다...‘런닝맨’, 압도적 2049 시청률

기사입력 2018-04-30 08:35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전소민X양세찬 합류 1주년 특집 레이스 ‘런닝 365 MT’로 꾸며진 SBS ‘런닝맨’이 압도적인 2049 시청률과 화제성을 기록했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9일 방송된 ‘런닝맨’은 주요 광고 관계자들의 중요 지표로 여기는 20세-49세(이하 ‘2049’) 시청률이 1부 3.3%, 2부 4.8%까지 치솟았다. 이 같은 기록은 동시간대 방송된 ‘복면가왕’(3.9%), ‘해피선데이’(3.1%) 등을 모두 제쳤을 뿐 아니라 이날 방송된 일요 예능 프로그램 통틀어 전체 3위의 기록이다. 1위는 ‘미운 우리 새끼’, 2위는 ‘집사부일체’였다.
이날 방송에서 막내 멤버들인 배우 전소민과 개그맨 양세찬은 오프닝부터 화려한 패션을 선보이며 합류 1주년을 알렸고, 멤버들은 “벌써 1년이 됐냐”며 진심 어린 축하 인사와 함께 1주년을 축하해줬다. 유재석은 “‘런닝맨’이 가장 힘들 때 들어온 친구들”이라며 대견해했다.
이에 제작진은 멤버들만의 특별한 레이스 ‘런닝 365 MT’를 준비했다. 하지만 전소민이 첫 스케줄부터 ‘화장실’을 뽑으며 심상치 않은 레전드 편을 예고했다. 특히, 유재석이 문 밖으로 나가 분장 벌칙을 받기 시작하자, 멤버들은 뭔가에 홀린 듯 ‘화장실에서만 60분 동안 게임’으로 전원 분장 벌칙을 받았다. 이후 ‘30분 바비큐 파티’를 얻어냈지만 설익은 라면 먹방을 하는가 하면, 외출권이 걸린 ‘족구 대결’에서는 저질 실력이 난무하는 ‘뻥 족구’로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소민X세찬 합류 1주년을 축하하기 위한 특별 게스트 트와이스도 방송에 전격 등장했다. 앞서 예고편과 ‘셀프인터뷰’ 영상 등을 통해 포털과 SNS를 뜨겁게 달궜던 트와이스는 애교 삼행시와 불붙은 댄스 전쟁으로 ‘런닝맨’을 초토화시켰다. ‘애교 장인’이라는 나연은 김종국 이름으로 “김 : 치볶음밥 먹고 시포, 종: 국이랑 먹고 시포, 국: 꾸까까”라고 ‘애교 삼행시’를 성공시켜 ‘호랑이 김종국’의 함박미소를 이끌어냈다.
다현과 모모는 지치지 않는 댄스 열정으로 ‘런닝맨’을 초토화시켰다. 다현은 춤만 추면 나오는 ‘접신 댄스’, 모모는 다양한 커버댄스로 모든 멤버들을 압도했고,

급기야 두 사람은 음악만 나오면 스테이지로 달려나가 음악에 몸을 맡겼다. 멤버들은 그런 두 사람을 말리기에 바빴고, 최종 대결 승자로 모모가 선정됐다.
이날 방송된 ‘런닝맨’은 수많은 화제를 뿌린 만큼 방송 후에도 실시간 검색어 장악은 물론, VOD 조회수도 포털과 SNS 등을 통틀어 총 100만뷰에 가까운 기록적인 수치를 기록했다.
trdk0114@mk.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