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위대한 유혹자` 오늘(1일) 종영…산산조각난 사랑과 우정 향방은?

기사입력 2018-05-01 09: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유혹게임’의 판도라상자가 열리자 우도환-박수영(조이)-문가영-김민재의 사랑과 우정이 모두 산산 조각났다. 브레이크 없는 자동차 같은 청춘들이 어떤 결말을 맺을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4월 30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위대한 유혹자’(극본 김보연/연출 강인 이동현/제작 본팩토리) 29-30회에서는 ‘유혹게임’의 전말을 알게 된 태희(박수영 분)가 시현(우도환 분)에게 완전히 등을 돌리고, 게임의 주동자인 시현-수지(문가영 분)-세주(김민재 분)는 처절한 죄값을 치르기 시작하는 등 안타까운 전개가 펼쳐졌다.
아지트에서 ‘유혹게임’의 증거들을 목격한 태희는 형언할 수 없는 충격에 빠졌다. 태희는 세주에게 자신을 괴롭힌 이유를 물었지만 세주는 그저 태희가 장난감이었노라며 그에게 게임의 전말을 잔인하게 털어놓았다.
이어 세주는 시현이 태희 때문에 자신과 수지 곁을 떠나버렸다며 이 모든 일은 시현에게 벌주기 위함이라고 밝혔고, 태희는 세주에게 “너희들은 하나같이 한 명도 빠짐없이 다 쓰레기일 뿐이야”라고 쏘아붙였다. 그러나 세주는 눈 하나 깜짝 하지 않고 “그럼 이제 어떻게 할거야? 다른 것도 다 받아들였으니까 이번 것도 용서할거야? 이런 걸 다 알고도 시현이를 좋아할 수 있을까?”라고 말하며 마지막 순간까지 태희의 심장에 대못을 박았다.
곧 이어 태희는 아지트 앞에서 시현과 조우했다. 충격 때문에 몸을 가누지 못하는 태희를 대신해 경비원이 시현의 전화를 대신 받고 그에게 도움을 요청한 것. 태희는 시현 앞에서 배신감을 모두 쏟아냈다. 시현은 “어느 순간 죄책감도 잊어버릴 만큼 널 좋아하게 됐어. 그렇게 시간이 가는 게 무서우면서도 하루만 더 너를 좋아하는 나로 있고 싶었어”라고 어리석었던 자신을 고백하며 눈물의 사죄를 했다.
하지만 이미 마음이 돌아선 태희는 “내가 증오하는 만큼 아팠으면 좋겠어. 난 니가 힘들었으면 좋겠어. 절대로 잘 있지마. 다신 내 앞에 나타나지마”라며 완전한 이별을 선언, 두 사람의 사랑은 산산이 부서졌다.
시현-태희의 사랑이 망가진 것과 마찬가지로 악동즈의 우정도 박살이 났다. 시현은 세주에게 주먹질을 하며 원망을 쏟아냈다. 그리고 세주를 사주한 것이 본인이라고 거짓 고백을 하는 수지에게는 “내가 미안했어. 그런데 우리 다신 만나지 말자. 우연히 마주쳐도 그냥 모른 척 지나가자”고 절연을 선언했다. 급기야 수지는 JK그룹을 위해 비리를 저지른 엄마 미리(김서형 분)가 검찰에 압수수색을 당하는 모습을 눈 앞에서 목격하기까지 하며 끝없이 추락했다.
그런가 하면 또 하나의 대형 사건이 발생했다. ‘유혹게임’의 단초가 된 인물인 기영(이재균 분) 역시 게임의 전말을 알아버린 것. 기영은 약혼자인 혜정(오하늬 분)이 자신과의 약혼을 거부하며 가출해 세주의 아지트에 은신해 있다는 사실을 알고, 혜정의 오빠와 세주의 형을 대동해 아지트를 급습했다. 그곳에서 혜정의 남자친구 주환(김도완 분)을 구타하는 등 난동을 부리던 기영 일당은 이 과정에서 아지트에 남아있던 ‘유혹게임’의 증거들을 목격했다. 특히 기영은 시현-수지-세주가 자신을 겨냥했다는 사실을 알고 눈이 뒤집혔다. 가뜩이나 시현과 앙숙이었던 기영은 세주를 볼모로 잡고 시현을 협박하기에 이르렀다.
세주가 붙잡혀있다는 사실을 안 시현은 한달음에 아지트로 달려왔다. 이어 기영에게 “다 내가 벌인 일”이라며 세주를 풀어줄 것을 요구, 보복폭행을 담담하게 받아들였다. 이때 혜정으로부터 이 같은 상황을 전해들은 태희는 곧장 기영에게 전화를 걸었다. 마음정리를 위해 아빠 명렬(권혁 분)을 따라 독일로 떠날 준비를 하던 태희였지만 시현의 위기를 차마 외면할 수 없었던 것. 그러나 기영은 악랄하게도 태희의 전화를 이용했다. 기영은 “받을까? 받아서 오라고 할까?”라고 시현을 도발했고, 이에 분노가 폭발한 시현이 기영에게 달려들며 위험천만한 모습에서 극이 종료돼 긴장감을 극으로 치닫게 만들었다

. 이에 시현의 위기가 태희로 하여금 배신감을 초월하는 사랑을 깨닫는 계기가 될지, 동시에 가혹하게 죗값을 치르고 있는 시현의 운명이 어디를 향할지, 최종회만을 남겨둔 ‘위대한 유혹자’의 결말에 궁금증이 증폭된다.
’위대한 유혹자’는 1일 오후 10시에 최종회가 방송된다.
psyon@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만취 순경, 차 훔쳐 도주…간부 아버지는 은폐 시도?
  • 장혜영 "충격과 고통 컸다"…김종철 "엄중한 징계 받겠다"
  • 백신 접종 언제, 누구부터?…설 연휴 뒤 거리두기 개편
  • 한 방에서 20명 종교 교육…'3밀' 속 132명 집단감염
  • 리얼돌 수입 허용…법원 "음란물 아닌 성기구"
  • [현장중계] 인권위 "박원순 전 시장 언동, 성희롱 해당"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