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MK무비]또 마동석시대? 해외서도 주목한 마블리의 매력

기사입력 2018-05-12 07: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지난해 영화 ‘범죄도시’로 극장가를 휩쓸며 이른바 ‘마동석시대’를 열었던 마동석표 마블리의 매력이 해외까지 뻗쳤다. 국내에서는 물론 해외에서도 그에게 뜨거운 관심을 보이며 연일 러브콜을 보내고 있는 가운데 그의 차기작 ‘챔피언’ 역시 ‘어벤져스3’의 광풍 속에서도 손익분기점을 넘길 수 있을까.
지난달 25일 개봉한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이하 어벤져스3)의 광풍이 여전한 가운데 마동석 주연의 ‘챔피언’이 한주 뒤인 5월1일 과감하게 개봉해 관객들을 모았다. 개봉 전부터 천만 그 이상의 관객 동원을 전망한 ‘어벤져스3’와 맞대결에 일각에서는 무리수라는 반응이 나왔지만 ‘챔피언’은 개봉 이후 줄곧 박스오피스 2위를 유지하며 유일한 한국영화로서 굳건한 심지를 보여줬다.
특히 연휴기간이었던 지난 5일 어린이날 '어벤져스3'는 82만869명의 관객들을 동원했고 '챔피언'은 17만141명의 관객들을 끌어모으며 그 뒤를 이었다. 다음 날인 6일 '어벤져스3'는 73만7,643명, '챔피언'은 19만4,852명을 각각 동원했다. 연휴 마지막 날인 7일 '어벤져스3'는 51만4,177명을 더해 누적 관객수 900만을 돌파했으며, '챔피언'은 14만7,149명의 관객들을 더해 누적 관객수 84만8,402명을 기록했다.
현재까지 누적관객수는 94만여명. 손익분기점인 150만명까지 약 55만명이 남은 가운데 그 의미있는 질주의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또한 칸 국제영화제의 필름 마켓에서도 ‘챔피언’(감독 김용완)에 주목하고 있다. 버라이어티는 최근 “영화 ‘부산행’과 ‘신과 함께’로 히트를 친 스타 배우 마동석이 차기작 ‘챔피언’을 통해 칸 국제영화제 마켓에 등판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마동석 주연의 ‘챔피언’은 스포츠 코미디 가족영화로, 칸 국제영화제 마켓에 데뷔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칸에서는 화인컷이 해외 배급을 진행 중.
버라이어티는 영화에 대해 “‘챔피언’은 김용완 감독의 첫 상업 장편영화로써 미국으로 입양된 한국 팔씨름 선수가 챔피언으로 등극하는 내용을 그린다”며 “다양한 장르를 한계 없이 넘나들며 독보적인 캐릭터를 선보여 온 마동석은 만능 배우다. 매 작품마다 자신만의 색깔로 캐릭터를 창조해오며 세대 불문 관객들의 뜨거운 지지를 얻고 있다”고 덧붙였다.
'챔피언'은 심장보다 팔뚝이 먼저 뛰는, 타고난 팔씨름 선수 마크가 마음보다 잔머리가 먼저 도는 남자 진기, 그리고 갑자기 아이들과 함께 등장한 마크의 여동생 수진의 도움을 받아 벌이는 챔피언을 향한 뒤집기 한판을 그린 국내최초 팔뚝액션이다.
지난해 하반기에도

'킹스맨: 골든 서클'과 맞대결에서 패색이 짙었지만 '범죄도시'로 반전의 역사를 보여준 그가 이번엔 또다시 어떤 놀라운 성과를 보여줄지 업계의 관심, 그리고 응원의 목소리는 그 어느 때보다 뜨겁다. 어떤 면에서든 ‘마동석시대’는 다시금 올 것임이 분명한 이유다.
kiki2022@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결단하겠다" 하루 만에…추미애 "수사자문단 중단" 지휘
  • 김포·파주 2주째 급등세…추가 규제 초읽기
  • 경찰 "이춘재, 사이코패스 성향 뚜렷"…반성 없고 피해자에 책임 돌려
  • [단독] 강남 한복판서 해피벌룬…잇단 범죄에도 클릭 한번이면 구매
  • 국토부 장관 긴급보고…문 대통령 "공급 물량 확대"
  • [단독] "유령직원 두고 환경미화비 꿀꺽"…지자체는 방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