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나혼자 산다’ 전현무, 반려견 또또와 애틋 교감...‘동시간대 1위’

기사입력 2018-05-12 08: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나 혼자 산다’ 전현무가 가족이자 반려견 17살 ‘또또’와의 추억을 회상하며 바쁜 삶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12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나 혼자 산다’ 243회는 수도권 기준 1부 8.5%, 2부 10.3%로 변함없는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 전현무는 남매나 다름없는 반려견 또또와 하루를 보냈다. 또또는 올해로 17살이 된 강아지로 최근 건강상태가 좋지 않아 종합검사를 받게 됐다. 전현무는 부모님의 댁에서 또또를 데려오자마자 힘없이 쳐져 있는 또또와 다정하게 눈을 맞추며 애틋함을 보여줬다.
전현무는 동물병원에 도착해 또또에 대한 걱정을 최대치로 드러냈다. 그는 낯선 곳을 두려워하는 또또의 성격을 알기에 안절부절 못했다. 또또는 초음파 검사를 받으며 자신의 배를 누르는 검사기기에 낑낑거리며 힘들어했고, 전현무는 안타까움을 참지 못하며 수의사에게 얼른 검사장치가 발전이 돼야 한다고 강하게 의견을 피력했다.
또 전현무는 다양한 검사가 끝난 후 수의사의 권유로 관절에 좋은 레이저 치료를 직접 시술해주고 수액을 맞은 법을 배웠다. 그는 또또의 건강을 위해 진지하게 임하며 애지중지하는 마음을 있는 그대로 발산해 시청자의 눈길을 끌었다.
뿐만 아니라 전현무는 걷지 못하는 또또를 위해 휠체어를 맞추면서도 또또 생각뿐이었다. 그는 “(휠체어를 맞추는 것이) 자칫 또또를 더 힘들게 하는 게 아닌가. 또또는 누워있길 원하는 거 아닐까? 내가 오버하는 게 아닐까?”라며 속 깊은 고민을 고백해 시청자들로 하여금 반려동물에 대해 많은 것을 생각하게 만들었다.
마지막으로 전현무는 또또가 좋아하던 집 근처 산책로를 돌

아보며 애틋함을 더했다. 그는 또또와 산책을 하면서 수풀에서 숨바꼭질을 했던 추억, 고양이를 무서워했던 기억 등을 떠올렸다. 그는 “하늘나라를 가면 (또또를) 만날 거 같아요”라며 “너무 많은 걸 줬던 녀석이고 그에 비하면 해준 게 하나도 없어요. 지금부터라도 많은 걸 해줄 생각입니다”라고 또또에 대한 무한한 사랑을 표했다.
trdk0114@mk.co.kr

화제 뉴스
  • 박원순 전 비서실장 "1시39분 마지막 통화…고소 보고 모른다"
  • "성폭행 목숨으로 증명했다"…숨진 임실군 공무원 유족 호소
  • 분당 30대 여성 살인 피의자는 전 남친…경찰, 구속 수사
  • "손으로 가슴 눌러" 부산 기장군의회 성추행 논란
  • 홍준표, 진중권에 "X개 특징, 시도 때도 없이 짖어"
  • 고유정, 가슴주머니에 머리빗 꽂고 담담…항소심도 '무기징역'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