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연예가중계` 김흥국 "성폭행 무혐의, 홀가분해...방송 복귀할 것"

기사입력 2018-05-12 09: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연예가중계' 김흥국. 사진| KBS2
↑ '연예가중계' 김흥국. 사진| KBS2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인턴기자]
가수 김흥국이 성폭행 무혐의 처분에 마음이 홀가분하다고 밝혔다.
지난 11일 방송된 KBS2 '연예가중계'에서는 성폭행 혐의로 피소됐다가 불기소(혐의없음) 의견을 받은 김흥국과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날 김흥국은 성폭행 무혐의 처분을 받은 것에 대해 "마음이 홀가분하다. 모범적인 아버지, 가장으로 살다가 불미스러운 일이 생겨 마음고생을 많이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늦게라도 진실이 밝혀져서 기분이 좋다. 국민 여러분, 팬 여러분께 죄송하고, 두 번 다시는 실망시켜 드리고 싶지 않다”라며 “좋은 모습으로 다시 방송에 복귀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흥국은 또 "내가 축구를 좋아하니까 러시아 월드컵에 가서 열심히 응원하면서 머리 아픈 걸 다 풀고 오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흥국 고소인 A씨는 지난 3월 "김흥국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면서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고, 김흥국은 경찰 조

사를 받았다. 이후 김흥국은 A씨를 명예훼손 및 무고 혐의로 검찰에 맞고소했으며 2억 원 지급을 청구하는 손해배상 소송도 냈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8일 "김흥국의 성폭행 혐의를 불기소 의견으로 보고 9일 서울동부지방검찰청에 송치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ksy70111@mkinternet.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비건 다음 주 방한"…10월 북미회담 가능성
  • [속보] 코로나19 어제 63명 신규 확진…지역발생 36명·해외유입 27명
  • "구급차 막은 택시로 환자 사망" 논란…경찰 수사
  • 대구 한복판 동성로 연기학원서 10명 집단감염
  • 검사장 회의 9시간 만에 종료…수사지휘권 행사 부당·재지휘 요청해야"
  • [단독] "재발급받았는데 또 털려"…해외직구 위험 숨긴 카드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