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5분 간 이어진 기립박수’...영화 ‘공작’, 칸 영화제 홀렸다

기사입력 2018-05-12 15: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CJ엔터테인먼트
↑ 사진|CJ엔터테인먼트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제71회 칸 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공식 초청된 영화 ‘공작’이 공식 상영 후 티에리 프리모 집행 위원장으로부터 이례적인 극찬을 받는 등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영화 ‘공작’은 1990년대 중반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으로 북핵의 실체를 파헤치던 안기부 스파이가 남북 고위층 사이의 은밀한 거래를 감지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한국형 첩보영화다.
프랑스 현지 시각으로 11일 밤 11시 칸 국제영화제 메인 상영관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공식 상영회를 가진 가운데, 윤종빈 감독을 비롯해 황정민, 이성민, 주지훈 배우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깔끔한 턱시도로 수려한 외모를 뽐낸 윤종빈 감독과 황정민, 이성민, 주지훈 배우는 공식 상영회에 앞서 진행된 레드카펫 행사에 다소 상기된 모습으로 등장했다. 그러나 곧 분위기를 즐기면서 전 세계 취재진의 플래시 세례에 미소로 화답하는 등 영화 팬들의 시선을 한껏 즐기는 여유를 보였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 사진|CJ엔터테인먼트
영화 상영이 시작되자 3천석 규모의 뤼미에르 대극장을 가득 채운 관객들은 140분간 이어진 배우들의 열연이 만들어 낸 팽팽한 긴장감 속에 영화를 관람했다. 영화가 끝난 후 엔딩크레딧이 올라가자 객석에서는 전원 기립박수가 시작됐고, 이는 감독과 배우가 퇴장할 때까지 약 5분간 계속됐다.
윤종빈 감독과 세 배우들은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에 일일이 화답하며 벅차오르는 감동을 나눴다. 특히 칸 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티에리 프리모는 윤종빈 감독과 포옹을 나눈 뒤 “‘공작’은 웰메이드 영화다. 강렬하면서도 대단했다”라고 극찬하며 “다음번은 경쟁부문이다”라는 최고의 덕담을 건넸다.
우디네 극동영화제 집행위원장 사브리나 바라세티도 영화 ‘공작’에 대한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그는 “‘공작’은 위대하고 현실성 있는 재구성이었다. 최근 남북의 두 국가 원수들이 만난 시점에 다시 냉전을 뒤돌아보게 하는 매력적인 설정의 영화였다”라며 “두 명의 훌륭한 배우, 황정민과 이성민은 남북한(the korea)을 위한 환상적 연기를 선보인다”라고 전했다.
다수의 국내 매체들 또한 “액션 히어로가 주인공인 헐리우드 첩보물의 문법을 과감히 탈피한 새로운 한국형 첩보영화의 탄생”이라는 평가를 내놨다.
한편 데뷔작이자 첫 장편영화였던 ‘용서받지 못한 자’(20

05)로 제 59회 칸 국제영화제 ‘주목 할 만한 시선’에 초청됐던 윤종빈 감독은 영화 ‘공작’으로 10여년 만에 칸을 다시 찾은 영광을 안았다. 예리한 관찰력과 이를 영화로 구현해 내는 뛰어난 연출력으로 흥행과 작품성 모두를 만족시켜왔던 그가 ‘공작’을 통해서는 또 어떤 흥행 이력을 써 내려 갈 것인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trdk0114@mk.co.kr

화제 뉴스
  • 추미애, 검사장들에 "흔들리지 말고 국민을 향해 올바른 길 걷자"
  • '집단 감염' 광주 일곡중앙교회 시설 폐쇄 "방역수칙 안 지켜"
  • 황희석 "윤석열 부인 주가조작 연루 의혹…머지않아 드러날 현란한 행각"
  • 거주하는 할머니 없는 정의연 마포쉼터…"8년 만에 문 닫는다"
  • "사망하면 내가 책임진다"…'구급차 막은 택시' 사건 수사 강화
  • 코로나 19 변종 바이러스 등장, 전파 속도 빠르고 전염성 강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