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여중생A’ 이경섭 감독 “사춘기 소녀의 성장기, 치유‧공감‧추억되길”

기사입력 2018-05-14 11: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이경섭 감독이 작품에 대한 소개와 함께 기획의도를 설명했다.
이경섭 감독은 14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여중생A’(감독 이경섭) 제작보고회에서 “‘여중생A’는 중학교 3학년인 미래가 성장해나가는 이야기다. 웹툰을 보신 분들은 알고 있겠지만, 중학교 시절 누구나 한 번은 느껴봤을 법한 '이 넓은 세상에 왜 나는 혼자일까'라는 외로움을 느끼고 있을 친구들에게는 위로와 응원을 해주는 작품”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그 시기를 잘 거쳐서 어른이 된 분들에게는 그 시절을 추억하고 공감하는 이야기”라며 “웹툰에서는 많은 캐릭터들이 1년이라는 시간동안 세밀하게 담고 있지만 영화에서는 그렇지는 않다. 감수성을 가져가지만 미래를 중심으로 주변 친구들과 사람들과의 관계를 통해서 상처받기도 하고 주기도 한다. 서로 치유해가는 과정을 중점적으로 다루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연을 맡은 김환희는 “내가 극 중 맡은 미래는 게임을 좋아하고 소설 쓰는 걸 좋아하는 아이다. 친구 사귀는 데 어려움을 겪는데 어떤 사건을 통해 스스로 성장하는 캐릭터”라고 소개했다.
수호는 “일단 정상적인 캐릭터가 아니다. 미래의 특별한 친구로서 겉으로는 발랄하고 유쾌해 보이지만 내면에는 미래만큼 많은 고민과 생각을 담고 있다. 겉잡을 수 없는 4차원이자 꽃미남”이라고 소개해 웃음을 안겼다.
수호가 맡은 재희 역은 자존감 0%인 여중생 미래의 친구이자 정체를 알 수 없는 랜선친구다. 그는 “웹툰으로도 그렇게 설명돼 있더라. 누구나 다른 내면을 가지고 있지 않나? 내가 맡은 캐릭터처럼 큰 사연을 가지고 있는 편이 아니라 캐릭터를 연기하는데 조금 어렵기도 했다”고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다.
‘여중생A’는 세상 모든 A에게 응원을 전하는 영화

로 취미는 게임, 특기는 글쓰기, 자존감 0%의 여중생 ‘미래’가 처음으로 사귄 친구 ‘백합’과 ‘태양’에게 받은 상처를 랜선친구 ‘재희’와 함께 극복해 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네이버 웹툰 ‘여중생A’를 원작으로 만들어졌으며 6월 개봉 예정이다.

사진 유용석 기자/ kiki2022@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레바논 베이루트 폭발 참사 사망자 100명 이상…부상자 4천 명 넘어
  • 기상청, 역대 최장 수준 장마 왜 예측 못 했나
  • 소양강댐 수문 개방…서울 한강 수위 1∼2m 높아질 듯
  • 전공의 파업 예고에 주요 대학병원 "진료 차질 없게 대비"
  • "왜 마스크 안 써" 뜨거운 커피 얼굴에 끼얹은 여성
  • 류호정, 원피스 복장에 일부 누리꾼 막말…진중권 "국회복 따로 있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