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버닝`, 입소문도 버닝…"티에리 프리모 칸 집행위원장부터 이동진 평론가까지"

기사입력 2018-05-17 16: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유수아 인턴기자]
영화 '버닝'이 입소문 버닝을 시작했다. '버닝'이 칸 영화제에서 공식 상영되고, 국내 리뷰 엠바고가 17일 새벽 6시 풀리자마자 국내외 미디어와 영화 관계자들의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현재 전 포털 사이트는 '버닝', 유아인 등 관련 검색어가 실시간 검색어를 장식하고 있으며, 예비 관객들은 '버닝'의 만듦새에 대해 주목하고 있다.
이날 새벽 1시 30분(한국시간) 제71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월드 프리미어가 끝나자마자 전 세계 언론인들은 일제히 각종 SNS를 통해 한 줄 평을 올리기 시작했다. 시작은 티에리 프리모 칸 집행 위원장이었다. “대단하다, 놀랍다, 강렬하다”로 시작된 그의 반응에 이어 프랑스 배급사 디아파나 미쉘 생-장 대표는 “미장센과 연기가 환상적이다. 그야말로 걸작 그 자체”라며 ‘Masterpiece’라는 단어를 사용하기도 했다.
마이크 굿리지 마카오 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은 “'버닝'은 칸에서 본 영화 중 최고였다”고 했으며 지오바나 풀비 토론토 국제영화제 프로그래머는 “모든 프레임 하나하나가 완벽하게 연출된 듯 했다. 숨막히는 연출”이라며 긴장감 서린 영화의 몰입도를 극찬했다. '버닝'은 현재까지 상영 된 경쟁작 중에서도 최고 평점을 기록하고 있어 모두가 주목하는 이슈작임을 다시 한번 실감하게 한다.
국내 영화계에서도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중이다. 이동진 평론가는 엠바고에 앞서 “훌륭한 작품”이라고 평한 이후, “다시금 새로운 영역으로 나아간 이창동. 지금 이곳 청춘들의 고투와 분노를 다룬다는 점에서 한국적이고, 예술과 인식의 토대를 되묻는다는 점에서 근원적이다”라고 평하며, 8년 만에 신작으로 복귀한 거장을 축하했다.
이처럼 한국 영화에서 보기 드문 스타일의 미스터리로 관객들에게 새로운 경지를 제공하는 영화 '버닝' 은 국내외 호평을 시작으로 관객들 사이에서도 이창동 감독 작품 중 가장 몰입도 높고 신선

한 작품으로 평가 받는 중이다.
영화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 분)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 분)를 만나고, 그녀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 분)을 소개 받으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도 강렬한 이야기를 그렸다. 17일 한국 개봉했다.
410y@mkinternet.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경찰 "박원순 시장 타살 혐의점 없다 판단"…행적 확인은 계속
  • [뉴스추적] 7·10 세금폭격에 눈치 보기 극심…다주택자 버틸까?
  • 신규 확진 보름 만에 30명 대…배드민턴 동호회서 추가 확진
  • 김종인, 조문 가려다 보류…안철수 "5일장 치를 일 아니다"
  • WHO "코로나19 안 사라질 듯…카자흐스탄 폐렴도 코로나 가능성"
  • 백선엽, 대전현충원 안장…정치권에서 찬반 논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