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MK현장] “7년 만 호흡”... 남궁민X황정음 ‘훈남정음’, ‘믿보커플’ 통할까

기사입력 2018-05-23 15:49

드라마 '훈남정음'. 사진|강영국 기자
↑ 드라마 '훈남정음'. 사진|강영국 기자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로코 장인’ 남궁민과 황정음이 ‘훈남정음’으로 호흡을 맞춘다.
23일 오후 2시 20분 서울시 양천구 목동 SBS홀에서는 SBS 새 수목드라마 ‘훈남정음’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연출을 맡은 김유진 감독을 비롯해 남궁민, 황정음, 최태준, 오윤아가 참석했다.
‘훈남정음’은 ‘로코 장인’ 남궁민과 황정음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은 작품. 김유진 감독은 출연진에 대해 만족감을 드러내며 “찍으면 찍을수록 대체할만한 배우들을 상상하기가 힘들다”라고 미소 지었다.
이어 김 감독은 "남궁민, 황정음이 찰진 코믹 연기로 유명하지 않나. 코믹 연기가 억지로 웃기려고 하다 보면 오히려 안 웃기는 경우가 많은데, 이분들은 그렇게 해도 웃기더라. 두 분의 호흡이 드라마의 모든 것이라고 할 정도로 완벽한 호흡을 보여주고 있다"라고 말해 두 사람의 케미에 기대감을 높였다.
드라마 '훈남정음'. 사진|강영국 기자
↑ 드라마 '훈남정음'. 사진|강영국 기자
‘훈남정음’은 사랑을 거부하는 비연애주의자 '훈남'(남궁민)과 사랑을 꿈꾸지만 팍팍한 현실에 연애포기자가 된 '정음'(황정음)이 연애불능 회원들의 솔로 탈출을 도와주다가 사랑에 빠져버린 코믹 로맨스.
김유진 감독은 “‘훈남정음’은 주요 소재가 연애 이야기다. 하지만 현실 연애의 복잡하고 무거운 단면들을 그리는 스타일의 드라마는 아니다”라며 “코믹하고 만화적인 요소가 부각되는 유쾌한 작품이다. 많은 분들이 하하 호호 웃으며 하루를 마무리할 수 있는 드라마가 되지 않을까 한다”라고 소개했다.
특히 ‘훈남정음’은 남궁민과 황정음이 2011년 종영한 드라마 ‘내 마음이 들리니’ 이후 7년 만에 호흡을 맞추는 작품으로 눈길을 끈다. 당시 남매로 호흡을 맞췄던 두 사람은, 이번 작품에서 로맨스를 그리게 됐다.
이에 대해 남궁민은 황정음과의 호흡에 대해 “상대방의 연기를 보면서 ‘너무 기분이 좋다’라는 생각을 하기가 쉽지 않은데, 이번에는 정음이의 연기를 흐뭇한 마음으로 보고 있다. 케미가 잘 맞는 것 같아서 재미있는 드라마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황정음은 “7년 전에 남궁민이 연기를 디테일하게 잘하는 오빠구나라고 생각했다. 연기에서는 계산적이지만, 여유로워 보였다. ‘훈남정음’ 대본을 받기 전에 남궁민이 캐스팅이 됐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그 후에 대본이 들어오고 함께 하기로 결정했다. 남궁민과 호흡을 맞출 수 있어서

기분이 좋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황정음은 “작가님께 ‘보물 같은 대본 잘 읽었다’라고 문자를 드렸다. 오랜만에 기다렸던 좋은 작품을 해서 떨리고 설렌다. 시청자 분들에게도 즐겁고 재미있는 작품으로 남았으면 좋겠다”라고 말하며 기자간담회를 마무리했다.
한편 ‘훈남정음’은 오늘(23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trdk0114@mk.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