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남상미, 숨겨진 진실에 의구심 폭발

기사입력 2018-08-18 13: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남상미, 숨겨진 진실에 의구심 폭발 사진=SBS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남상미, 숨겨진 진실에 의구심 폭발 사진=SBS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MBN스타 신미래 기자]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남상미가 그 아이의 존재에 대해 강렬하게 호기심을 갖는다.

이날 오후 방송될 SBS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21회~24회에서는 ‘그 아이’의 존재에 대해 강렬하게 호기심을 갖는 지은한(남상미 분)의 모습이 방송된다.

본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 속 은한은 책을 보며 ‘이상하다’는 표정이다. 장소는 친정 집. 동생 수한과 함께 자신이 결혼한 뒤 지수한(강훈 분)에게 선물했다는 책을 보고 있던 은한은 ‘구해줘’라는 책 제목과 동그라미가 쳐져 있는 글자 ‘라, 다, 해, 구, 를’에 의구심을 갖기 시작한다.

‘이 글자에만 왜 동그라미가? 구해줘?’ 은한의 의문은 커져만 가고, 그런 은한을 보며 수한은 당황해한다. 그 때 은한이 수한에게 묻는다. “다라가 누구지? 혹시 어머니와 네가 말하던 걔 아니야?”라고. 비빌의 방, 동화책 ‘푸른수염’, 그리고 ‘푸른수염’을 읽고 있던 그 여자 아이. 은한은 ‘다라’와 ‘여자 아이’가 연관되어 있음을 직감하고, 직접 자신이 비밀을 밝혀내리라 결심한다.

지난 방송에서 비밀의 방 커터컬을 통해 떠오른 기억 속 남편 강찬기는 은한의 절규를 보면서도 냉소적으로 그녀를 지켜보고만 있던 잔혹한 남편이었다. 그리고 비밀의 방 속에서 발견된 동화책 ‘푸른수염’과 환영으로 보였던 ‘푸른수염’을 읽고 있던 여자아이로 인해 은한은 극도로 혼란스러워했다. 게다가 장석준의 아내를 통해 알게 된 주치의 장석준과 자신의 불륜. 이로 인해 은한은 괴로워하며 성곽에서 뛰어내릴 결심을 했던 상황.

이날 방송될 21-24회에서는 ‘다라를 구해’라는 문장에 의구심을 갖는 은한의 모습 외에

도, 은한을 위해 명석한 머리를 풀 가동하는 강우의 돋보이는 행보가 전파를 탈 예정이다.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은 살기 위해 인생을 걸고 페이스오프급 성형수술을 감행했지만, 수술 후유증으로 기억을 잃고 만 한 여자가 조각난 기억의 퍼즐들을 맞추며 펼쳐가는 달콤 살벌한 미스터리 멜로드라마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화제 뉴스
  • 윤미향 "부당 이득 없어" 의혹 반박…의원직 사퇴는 일축
  • 수출길 막힌 4월…제조업 평균 가동률 최저
  • 렘데시비르 수입…내달 마스크 요일제 폐지
  • 성주 사드기지 기습 수송 작전…주민 반발
  • [단독] 커닝하다 걸린 시험 응시생…알고보니?
  • "밀집도 낮춰라" 수도권 유·초·중 1/3이하 등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