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보이스2’ 권율, 살인마 가면 벗었다...‘역대급 소름 엔딩’

기사입력 2018-08-20 09:12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보이스2’가 또 한 번의 반전 전개로 시청자들의 허를 찔렀다. 권율이 잔혹한 살인마 ‘가면남’으로 밝혀져 충격을 선사한 가운데, 이진욱에 대한 새로운 의문이 제기되며 미스터리는 한층 짙어졌다.
경찰에게 증오와 분노를 가진 살인마가 가면을 벗은 OCN 오리지널 ‘보이스2’(극본 마진원, 연출 이승영, 제작 콘텐츠케이) 4화는 자체 최고 시청률로 5%를 돌파했다. 전국 유료가구 시청률은 전회보다 대폭 상승, 평균 5.0%, 최고 5.2%를 기록한 것. OCN 남녀2549 타깃 시청률 역시 자체 최고 시청률인 평균 5.0% 최고 5.3%를 나타내며, 전채널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유료플랫폼 전국 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방송에서 위조 여권으로 밀항하려다 검거된 곽민수(허지원 분)를 해경청에서 마주하게 된 강권주(이하나 분)와 도강우(이진욱 분). 억울해하는 곽민수의 말에 진실임을 느낀 강권주는 도강우와 잠시 자리를 옮겼다.
그때, 곽민수에게 드리워지는 그림자, 검은 모자와 마스크, 그리고 라텍스 장갑을 낀 손까지 ‘가면남’이었다. 가면남은 “이거 살충젠데, 이제 곧 심장이 멎을 거야”라며 곽민수의 심장에 약물을 주입했고 곽민수는 이내 사망했다. 강권주가 “방금 신음소리랑 발버둥 치는 소리가 들렸어요. 안에 분명히 누군가 더 있어요”라며 사태를 빠르게 파악했지만, 가면남은 이미 도주한 후였다.
가면남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골든타임팀 천재해커 진서율(김우석 분)에게 테러를 가한 것. 다행히 미수사건으로 그쳤지만, 이는 언제든지 골든타임팀에 위협을 가할 수 있다는 하나의 경고였다. 그리고 가면남은 CCTV에 찍힌 듯한 사진을 남겨놓았는데 이는 도강우가 단서를 모아놓는 수첩에 있는 사진과 일치했다. 그리고 시작된 반전, 사진 속 남성은 도강우였다.
3년 전 회상에서 나형준 살인사건을 담당한 검사는 “네가 어제 정전을 틈타서 달아났을 때, 지하 1층 증거물 보관실에서 전정가위가 사라졌어”라고 소리쳤다. 도강우의 악몽엔 “바로 너잖아, 도강우. 팔을 자른 사람도, 날 죽인 사람도 네가 그런 거잖아”라는 나형준이 나타났다. 그리고 사건 당일 흰 우비를 입고 “잘 잘라. 매끈하게”란 지시에 따라 움직이던 남성의 얼굴에 도강우의 얼굴이 겹쳐졌다.
특히 가면남은 도강우의 과거를 알고 있는 듯한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인간 해충들을 없애기 위해 모였다”는 ‘닥터 파브로’라는 커뮤니티를 이끌고 있는 그는 곽민수를 살해 현장을 재빠르게 알아낸 강권주에게 이상함을 느끼고 누군가에게 “골든타임 강권주의 청력이 어떤 수준인지 알아봐”라고 지시했다. 이어 “도강우 팀장님, 난 당신이 기억하고 싶지 않은 과거를 알고 있는데 나한테 자꾸 이러면 어떡하려고 그래요. 이젠 정말 아프게 해줄게. 기다려요”라고 했다. 도강우의 악몽은 무엇을 의미하며, ‘가면남’이 알고 있다는 도강우의 과거엔 어떤 사연이 있는 것일까.
한편, 가면남(권율)은 진짜 해경이었다. 곽민수를 살해하고 현장을 떠나면서 입고 있던 겉옷을 벗자 드러났던 해경복. 그가 살고 있는 동네에선 아픈 어머니를 돌보는 건실한 해경으로 알려져 있었다. 집으로 돌아온 그는 태연하게 식사준비를 했고, 보이지 않는 어머니와 대화를 나눴다.
그런데 자물쇠로 잠긴 어머니의 방문. 그 안엔 오래된 시체 한 구가 침대에 가지런히 눕혀져 있었다. 자연스럽게 방안으로 들

어간 ‘가면남’은 시체를 보며 “일이 마무리되면 그때 같이 바다 보러 가요. 그때까지 참을 수 있죠. 엄마?”라고 물었다. 그리고 가면 뒤에 감춰줘 있던 얼굴을 드러내며, 시청자들이 끝까지 눈을 뗄 수 없는 충격적인 섬뜩한 엔딩으로 폭발적인 긴장감을 선사했다.
한편 ‘보이스2’는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 20분에 방송된다.
trdk0114@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