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서예지X진선규 미스터리 호러 `암전` 크랭크업

기사입력 2018-09-21 08:52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서예지 진선규가 호흡을 맞춘 영화 '암전'이 촬영을 마쳤다.
귀신이 찍었다고 불리는 영화를 찾으려는 위험한 호기심으로 극강의 공포를 선사할 영화 '암전'(김진원 감독)은 지난 지난 20일 모든 촬영을 마치고 크랭크업했다.
'암전'은 영화 감독 지망생 미정(서예지)이 귀신이 찍었다고 전해지는 영화를 찾아 괴담 속 실제 영화감독인 재현(진선규)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미스터리 호러물이다.
제11회 부천영화제 금지구역 부문 상영작 중 유일한 한국영화로 주목 받은 것은 물론, 제46회 뉴욕필름페스티벌, 제41회 시체스국제영화제 등 해외 유수 영화제에서 극강의 공포를 선사하며 감독만의 독특한 작품성을 인정 받은 바 있는 '도살자'를 만든 김진원 감독의 첫 상업영화다. 김진원 감독은 '암전'을 통해 지금껏 보지 못한 독특한 구성을 기반으로한 미스터리 호러를 선사할 예정으로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귀신이 찍었다는 공포 영화를 찾아나서는 과정을 예측불허의 강렬한 서스펜스로 그려낼 '암전'은 드라마 '구해줘', 영화 '사도'를 통해 내공 있는 연기로 주목 받고 있는 서예지, 영화 '범죄도시'로 강렬함을 선사하며 충무로 대표 신스틸러가 된 진선규가 뜨거운 연기 시너지와 환상적 호흡으로 훈훈한 촬영 현장 분위기를 이끌어갔다는 후문이다.
서울에서 진행된 마지막 촬영을 마친 서예지는 "현장 분위기가 너무 좋아서 궂은 날씨와 힘든 현장 속에서도 즐겁게 촬영할 수 있었다. 함께 고생한 스태프, 선후배 동료 배우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고, 진선규는 "공포 영화는 처음이라 설레는 마음

으로 즐겁게 촬영했다. 좋은 작품으로 찾아뵙겠다"며 촬영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김진원 감독은 "스태프, 배우 분들이 워낙 열심히 잘 임해주신 덕분에 무사히 촬영을 마친 것 같다. 모두의 기대에 부응하는 작품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kiki2022@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