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이나영 “6년만 복귀, ‘뷰티풀 데이즈’ 어떻게 봐주실까 걱정” [M+BIFF현장]

기사입력 2018-10-05 13: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뷰티풀 데이즈’ 오픈 토크 이나영 사진=MK스포츠 천정환 기자
↑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뷰티풀 데이즈’ 오픈 토크 이나영 사진=MK스포츠 천정환 기자
[MBN스타(부산)=김솔지 기자] 배우 이나영이 ‘뷰티풀 데이즈’를 들고 부산을 찾은 소감을 전했다.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 두레라움 광장에서 영화 ‘뷰티풀 데이즈’ 오픈 토크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윤재호 감독과 배우 이나영, 장동윤, 오광록, 이유준, 서현우가 참석했다.

이나영은 ‘뷰티풀 데이즈’로 6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했다. 그는 부산국제영화제를 찾기 전 가장 기대됐던 지점을 묻자 “하고 싶었던 역할이었고, 감독님의 대본이 하고 싶었던 영화의 느낌이었다. 그것을 여러분들이 선보이는 게 떨렸고 즐거웠다”고 털어놨다.

이어 걱정된 부분에 대해 “무섭기도 했다. 영화를 어떻게 봐주실까 걱정됐다”고 말했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된 ‘뷰티풀 데이즈’는 중국 조선족 대학생이 병든 아버지의 부탁으로 오래 전 자신들을 버리고 한국으로 떠난 엄마를 찾아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한편 올해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부터 13일까지 영화의 전당,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장산) 등 부산 일대에서 79개국 323편의 작품이 상영된다. 월드 프리미어는 115편(장편 85편, 단편 30편), 인터내셔널 프리미어는 25편(장편 24편, 단편 1편)이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화제 뉴스
  • 만취 승객 상대로 성폭행 시도한 택시기사…블랙박스 훼손까지
  • 자가격리 어기고 출근한 40대, 보건소 복귀 요청에 "데리러 오라"
  • 진천 폐기물 처리공장서 불…인명 피해 없어
  • "손정우 풀어준 강영수, 대법관 후보 자격 박탈"…국민청원 '10만 돌파'
  • '청문회 공격수' 박지원, 이번엔 '수비수'로 국회 검증대 오른다
  • 민경욱 "중앙선관위 폐기물 차량서 파쇄된 투표용지 발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