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모어 댄 블루’ 류이호 “운명 같은 사랑은 아직” [M+BIFF현장]

기사입력 2018-10-06 17: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모어 댄 블루’ 류이호 사진=MK스포츠 천정환 기자
↑ ‘모어 댄 블루’ 류이호 사진=MK스포츠 천정환 기자
[MBN스타(부산)=김솔지 기자] ‘모어 댄 블루’ 류이호가 운명 같은 사랑을 경험해본 적 없다고 얘기했다.

6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 시네마운틴에서 영화 ‘모어 댄 블루’ 야외무대인사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가빈린 감독과 배우 류이호, 진의함, 애니찬이 참석했다.

이날 류이호는 “영화 속처럼 운명 같은 영원한 사랑을 믿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지금까지는 그러지 못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제가 연기한 K는 정말 위대한 사랑을 보여준다. 나는 K처럼 모든 것을 뛰어넘는 사랑을 해보진 않은 것 같다”고 덧붙였다.

‘모어 댄 블루’는 권상우, 이보영, 이범수 주연의 한국 영화 ‘슬픔보다 더 슬픈 이야기’(2009)를 대만 특유의 감성으로 리메이크한 작품이다. 눈물과 긴 여운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아름답고 슬

픈 로맨스 영화다.

한편 올해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부터 13일까지 영화의 전당,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장산) 등 부산 일대에서 79개국 323편의 작품이 상영된다. 월드 프리미어는 115편(장편 85편, 단편 30편), 인터내셔널 프리미어는 25편(장편 24편, 단편 1편)이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화제 뉴스
  • "박병석 의장 아파트 4년만에 23억 올라…민주당 의원 42명 다주택자"
  • 부산 가야대로서 깊이 1m 싱크홀 발생…원인 조사 중
  • 테슬라, 주가 상승 행진…사상 최고치 경신
  • 악성 범죄자 신상정보 공개 '디지털 교도소' 온라인서 화제
  • 볼리비아 길거리에 방치된 시신…코로나19에 묘지·화장장 포화 상태
  • 계부 성폭행으로 화장실서 출산 후 유기한 여성 징역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