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김현중, ‘시간을 멈추는 그때’로 성공할까 #4년 #복귀 #미혼부(종합)

기사입력 2018-10-23 15:23

‘시간이 멈추는 그때’  사진=MK스포츠 옥영화 기자
↑ ‘시간이 멈추는 그때’ 사진=MK스포츠 옥영화 기자
[MBN스타 안윤지 기자] 지난 4년간 전 여자친구와의 법정공방으로 힘든 시기를 보냈던 김현중이 드라마 ‘시간을 멈추는 그때’로 복귀한다. 그의 바람대로 첫 단추를 잘 꿰맬 수 있을까.

2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는 KBS W ‘시간이 멈추는 그때’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김현중, 안지현, 인교진, 임하룡, 주석태, 곽봉철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시간이 멈추는 그때’는 시간을 멈추는 능력자인 문준우가 무늬만 갑인 건물주 김선아(안지현 분)를 만나 점차 삶의 의미를 찾아가는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다.

김현중은 군대를 제대 후 음원 발매를 했지만 모습을 드러내고 있지는 않다가 ‘시간을 멈추는 그때’로 첫 공식석상에 섰다. 그는 먼저 “4년이란 시간 동안 복귀작으로 ‘시간이 멈추는 그때’로 돌아왔다. 예상보다 많은 기자님들이 관심을 가져준 것에 대해 감사드린다”며 “솔직히 말해서 4년간 많은 일이 있었는데 걱정과 심려를 끼쳐드렸다. 어떤 말로 많은 분께 사죄의 말을 할지 모르겠지만 그래도 연기와 음악으로 보답한다는 말보다는 인생을 살아가면서 사람다운 모습으로 보답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던 4년간의 생활과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김현중은 “솔직히 이 자리가 편한 자리는 아니다. 각오도 많이 하고 나왔고 서스럼없이 솔직한 얘기를 드리려고 한 자리다. 지난 4년간 군대에서 2년 동안 힘든 시기였다. 군인이란 신분이 힘들지만 외부에서 벌어지는 많은 일에 대해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는 게 첫 번째로 힘들었고, 힘든 것도 긴 시간은 아니었다”며 “군생활 내내 힘든 건 아니고 외부와 단절이 되다보니 나만의 시간을 쌓는데 주력했다. 어떻게 하면 내가 괜찮을 수 있을까를 되묻던 시기였다”고 말했다.

이어 “전역 후에는 밖에서 나오는 세상은 조금 달랐다. 아직도 진행되는 많은 일에 대해 현실로 돌아오니 달라서 놀랐고, 다시 또 외로운 시간을 보내게 된 것 같다. 밖에도 안나가고 내가 정말 실패한 삶일까란 고민도 많이 했고 행복해질 수 있을까란 생각 와중에 교진 형도 그렇고 좋은 사람을 만나게 됐다”고 전했다.

‘시간이 멈추는 그때’ 안지현 김현중 사진=MK스포츠 옥영화 기자
↑ ‘시간이 멈추는 그때’ 안지현 김현중 사진=MK스포츠 옥영화 기자

김현중은 아이돌 출신 첫 미혼부로, 로맨스 드라마로 복귀한 사실에 논란이 된 바 있었다. 이는 김현중 뿐만 아니라 감독 또한 여러 말들에 부담이 됐을 것이다.

먼저 김현중은 “시청자들께서 어떻게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깊게 생각하면 한도 끝도 없다고 생각했다. 문준우 역을 준비하면서 어떤 걸 가장 중요하게 다룰지 고민했다. 지난 3개월간 열심히 캐릭터 분석을 했다고 생각한다. 잘 좀 봐주셨으면 좋겠다”는 당부의 말을 전했다.

감독은 김현중의 캐스팅에 대해 “전혀 부담이 되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그는 “이 작품을 쓰면서 이 역할에 어울릴 수 있는, 비주얼을 찾았다. 그거에 김현중이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인교진도 ‘시간이 멈추는 그때’에서 새로운 연기 변신에 도전한다. 그는 “사실 이 작품에 대해 부담도 많이 됐고 어렵다고 생각했다. 아내 소이현과도 많은 상의를 했고, 힘내

라는 응원을 받아 결국 출연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현중과 호흡을 맞추는 임하룡 또한 “(김)현중이가 워낙 무뚝뚝하고 말이 없는 아이다. 그래서 친해지려고 노력했다. 김현중은 노력을 굉장히 많이 하는 친구다”라고 말했다.

KBS W ‘시간이 멈추는 그때’는 오는 24일 오후 11시에 첫 방송 된다.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