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내 뒤에 테리우스’ 임세미, 발차기로 손호준 제압하고 정인선 구했다

기사입력 2018-10-24 22: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누리 객원기자]
‘내 뒤에 테리우스’ 임세미가 정인선을 구했다.
24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에는 유지연(임세미)이 진용태(손호준)에게 납치당한 고애린(정인선)을 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신을 차린 고애린은 자신이 묶여있는 상황에 소리를 질렀다. 진용태는 “더럽게 시끄럽네”라며 그녀 입에 붙은 청테이프를 뗐고 “그렇게 소리질러봐야 목만 아파”라고 전했다.
고애린은 “이게 지금 뭐하는 짓이에요. 나한테 왜 이래요 정말”이라고 화를 냈고 진용태는 “고애린 씨 연기 잘하더라. 연기 했으면 상 받았겠어. 나 당신한테 선심 썼다가 골로

가게 생겼거든? 기브 엔 테이크 알지?”라고 이죽댔다.
이어 진용태는 “물건만 회수되면 그냥 보내줄 테니까 얌전히 있어”라고 협박했고 이때 유지연이 모습을 드러냈다.
유지연은 진용태에게 총을 겨누며 “움직이면 쏜다. 엎드려”라고 경고했다. 또 유지연은 도망가려는 진용태의 등을 발로 차며 그를 제압했고 “애린 씨 괜찮아?”라고 그녀의 안위를 물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조원진 "이준석, 2~3월 신당 창당 가시화…여권 분할 필연적"
  • 민형배 "김건희 박사논문 심사, 한 사람이 서명 추정"…국민대 "문제 안 돼"
  • 中 억만장자 류차둥, 4년 만에 여대생 성폭행 사건 합의
  • [영상] 카리브해서 발견된 동글동글한 파란색 생물체 정체 '화제'
  • 푸틴의 '전쟁 동원령'에 반발…투신한 20대 러시아 래퍼
  • 장성규, 억대 외제차 선물 공개…"연예인병 재발, 열일할게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