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최명길♥김한길, ‘따로 또 같이’ 집부터 훈남 아들까지 최초 공개

기사입력 2018-10-28 16: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따로 또 같이 최명길 김한길 집 아들 공개 사진=tvN 따로 또 같이
↑ 따로 또 같이 최명길 김한길 집 아들 공개 사진=tvN 따로 또 같이
[MBN스타 손진아 기자] ‘따로 또 같이’결혼 24년차 최명길 김한길 부부의 일상이 최초 공개된다.

28일 방송되는 tvN ’따로 또 같이’에서는 두번째 부부 독립 여행에 합류한 최명길-김한길부부의 러브하우스와 일상이 공개된다. 방송 최초 집을 공개하게 된 최명길은 “전날 떨려서 잠이 오지 않았다”며긴장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최명길-김한길 부부의 집을 본 출연자들은 “마치집이 아니라 갤러리를 보는 것 같다”고 전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최명길-김한길 부부는 오랜 결혼 생활 동안 맞춰온 내조와 외조의 환상 케미를 선보인다. 남편의 이른기상시간에 맞춰 일어난 최명길은 내조의 여왕답게 아침부터 9첩 반상을 뚝딱 차려낸다. 김한길은 아내의 외출시간이 다가오자 기다렸다는 듯 약속장소까지 데려다주며 특급 외조를 펼친다. 평소 노래를 즐겨 듣는 최명길은 차에 타자마자 음악 DJ로 변신해 연애시절 추억이 담긴 노래를 선곡, 리듬에 맞춰 한껏 몸을 흔들며 흥 넘치는 반전 매력을 자랑할 예정이다.

또한 방송에 처음 출연하는 둘째 아들 무진은 훈훈한 외모와 애교 넘치는 행동으로 활력을 더한다. 특히생선살을 발라 밥 위에 올려주며 엄마를 살뜰히 챙기는 무진의 모습은 다른 출연진들의 부러움을 샀다는 후문.

여행지 ‘여수’가공개되자 ‘따로’ 여

행이라는 취지에 맞게 각자 짐을 싸자는 김한길과 불안한 마음에 모든 짐을 본인이 싸겠다는 최명길의 모습이 정반대를 이루며 웃음을 선사할 전망이다. 김한길은 계속해서 “내가 알아서 할게”라며 최명길을 안심시키려고 노력하지만 최명길은 본능적으로 남편 챙기기에 돌입, 내조의 여왕다운 면모를 발휘했다는 전언이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화제 뉴스
  • 국내 '어린이 괴질' 의심환자 2명 회복…1명은 퇴원
  • "왜 자수해"…감금·협박 등 보복한 공범들 체포
  • '손석희 공갈미수' 김웅 징역 1년6개월 구형
  • "일 힘들다" 인천서 20대 소방관 유서 남기고
  • LG서울역빌딩서 대낮에 20대 투신 사망
  • "예쁘다"며 15분 동안 버스에서 '못된 짓' 60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