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MK이슈] 이민정 복귀작 ‘운명과 분노’, 오늘(1일) 첫 방송

기사입력 2018-12-01 08: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배우 이민정이 ‘운명과 분노’로 2년 만에 안방극장을 찾는다.
오늘(1일) 첫 방송되는 SBS 주말특별기획 ‘운명과 분노’(극본 강철웅, 연출 정동윤)는 운명을 바꾸기 위해 한 남자를 사랑하는 여자와 운명인 줄 알고 그 여자를 사랑하는 남자, 목적을 위해 남자를 차지하려는 여자와 복수심에 차 그 여자를 되찾으려는 남자 등 네 남녀의 엇갈리는 사랑과 분노를 담은 현실성 강한 격정 멜로드라마다.
특히 이 작품은 2016년 방송된 ’돌아와요 아저씨’ 이후 이민정이 2년 만에 복귀하는 작품으로 관심을 모은다. 이민정은 극중 아버지의 사망과 언니의 자살 미수 등 계속되는 불행을 겪다가 자신의 운명을 바꾸기 위해 거짓으로 사랑을 시작하는 구해라 역을 연기한다.
이민정은 이전까지 멜로나 로맨틱 코미디에 주로 출연했던 바. 하지만 이번에 선택한 ‘운명과 분노’는 격정 멜로를 표방한 작품이다. 이민정은 제작발표회에서 이민정은 “대본을 읽었을 때 진한 멜로와 정극 사이의 느낌을 받아서 선택했다. 시청자들이 기억하는 멜로나 로코에서 벗어난 작품을 해보고 싶었다”라고 밝히기도. 이에 이민정이 ‘운명과 분노’에서 어떤 색다른 모습을 보여줄지 관심이 모인다.
이 외에도 재벌가 금수저지만 서자 취급을 받으며 서럽게 자라 복수의 기회를 노리는

태인준 역의 주상욱, 진정한 상류층으로 거듭나려는 탐욕을 가진 금수저 아나운서 차수현 역의 소이현, 고아로 자라 운명처럼 차수현과 사랑에 빠졌으나 배신당한 뒤 복수를 위해 다시 그녀 앞에 나타나는 진태오 역의 이기우 등이 어떤 연기력을 보여줄지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한편 ‘운명과 분노’는 오늘 밤 9시 5분 첫 방송된다.
trdk0114@mk.co.kr

화제 뉴스
  • 21대 국회, 53년 만의 단독 개원…박병석 국회의장 선출
  • 미 대선 '시계 제로'…코로나 이어 '흑인사망'
  • [단독] 쿠팡 부천센터 이전에도 확진자 있었다
  • [단독] 자살 암시한 10대…'집념의 6시간'
  • 강남 한복판 치과의사 5500명 모이는 행사
  • 문 대통령, 양산 평산마을에 2630.5㎡ 부지 매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