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극한직업' 이하늬 "여배우로서 관리 모두 멈췄다…모든 것 내려놔"

기사입력 2018-12-17 14:52 l 최종수정 2018-12-17 14: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배우 이하늬/사진=스타투데이
↑ 배우 이하늬/사진=스타투데이

영화 '극한직업'에서 장형사 역을 맡은 이하늬 씨가 촬영 내내 여배우로서의 관리를 모두 멈췄다고 밝혔습니다.

오늘(17일) 오전 압구정CGV에서 열린 제작보고회에서 이하늬는 "모든 것을 내려놨다고 말할 수 있다"며 "실오라기 걸치지 않고 다 내려놓은 느낌"이라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이어 이전에 출연했던 영화 '부라더' 때보다 내려놓을 것이 더 있음을 느꼈다며 촬영 동안 여배우로서의 관리를 모두 멈췄다고 밝혔습니다.

이하늬는 "눈썹 관리, 염색을 하지 않았다. 헤어메이크업도 10분을 넘기지 않았다. 이게 (화면에) 나가도 되나 싶을 정도였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이하늬는 "예쁜 척 안 해도 연기를 잘 할 수 있다는 신념을 가지고 임했다"고 밝혔습니다.

이하늬는 "볼살이 많은 편이다. 근데 이게 출렁이는 걸 슬로우로 잡더라"라며 "나중에는 모니터도 안 보게 되더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이동휘는 "모니터가 고장난 줄 알았다. 더워서 늘어난 줄 알았다"라며 이하늬를 '볼소드'라고 불러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배우 류승룡도 “이하늬는 장형사 캐릭터와 '착붙'이었다. 엄청 때린다”고 말해 보고회 현장을 환하게 만들었습니다.

한편 영화 ‘극한직업’은 해체 위기의 마약반 형사 5인방이 범죄조직

소탕을 위해 위장창업한 ‘마약치킨’이 일약 맛집으로 입소문을 타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영화 '스물‘을 통해 연출력을 증명한 이병헌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고 배우 류승룡, 이하늬, 진선규, 이동휘, 공명이 출연해 열연합니다.

2019년 새해 극장가를 접수할 영화 '극한직업'은 내년 1월에 개봉합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계곡살인' 이은해·조현수 무기징역 구형…눈물 흘리며 "억울하다"
  • 국민의힘, 김진표 사퇴 촉구 결의안 제출…'박진 해임건의' 응수
  • [단독] "손님이 목 졸라"...올림픽대로서 만취 승객 폭행 신고
  • 사촌형제 부부 모임 중 아내들 살해한 50대 남성, 항소심서도 무기징역
  • 이재명, '비속어 논란' 직접 언급…"국민도 귀 있고 지성 있다"
  • '마약 투약 혐의' 배우 이상보, 경찰 조사 결과 투약 확인 안 돼 불송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