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계룡선녀전’ 김민규, 황영희에 심쿵 고백…“이래도 짝사랑이야?”

기사입력 2018-12-19 15: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계룡선녀전’ 김민규 사진=‘계룡선녀전’ 방송 캡처
↑ ‘계룡선녀전’ 김민규 사진=‘계룡선녀전’ 방송 캡처
[MBN스타 김솔지 기자] ‘계룡선녀전’ 김민규가 황영희에게 마음을 고백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에서는 박신선(김민규 분)과 오선녀(황영희 분)의 로맨스가 급물살을 타며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안겼다.

박신선을 짝사랑 해오던 오선녀는 머리스타일 지적을 받은 후 박신선과 같은 단발머리로 신선들 앞에 나타났다.

오선녀의 찰랑이는 머리를 보고 사랑에 빠져버린 박신선은 “짝사랑 힘들어서 못해먹겠구먼”이라고 말하며 돌아서는 오선녀의 손을 잡아채 본인의 가슴에 갖다 댄 후 “이랴도 짝사랑이여?”라며 본인의 마음을 고백했다.

그동안 오선녀의 적극적인 애정공세를 피해 다니기 바빴던 박신선이었기에 예상치 못한 심쿵 고백은 시청자들에게 큰 재미와 신선함을 안겼다.

앞으로 마지막 방송

까지 2화만을 남겨 둔 상황에서 박신선과 오선녀의 러브라인이 어떻게 펼쳐질지 많은 시청자들의 관심이 모인다.

한편 ‘계룡선녀전’은 699년 동안 계룡산에서 나무꾼의 환생을 기다리며 바리스타가 된 선녀 선옥남(문채원 분)이 정이현(윤현민 분)과 김금(서지훈 분) 두 남자를 우연히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화제 뉴스
  • 대북전단 내용 뭐길래…김여정 '부들부들' 직접 담화 발표
  • 대구 신세계백화점서 30대 남성 추락…병원 치료 중
  • 검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3명 구속영장 청구
  • 검찰, 정대협 또 다른 회계 담당자 참고인 신분 소환 조사
  • "흉측하다"…뭇매에 파손된 전두환 동상 어쩌나
  • 서울역 묻지마 폭행범 "실수였다…깊이 사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