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더팬’ JYP 황예지, 허리 부상에도 투혼 “다시는 탈락조 안 갈 것”

기사입력 2018-12-19 15: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JYP 비밀병기’로 화제를 모았던 황예지가 SBS '더 팬‘ 1라운드 탈락 위기에서 생존했다.
앞서 황예지는 ‘더 팬’ 1라운드 무대에서 2PM 준호의 추천을 받아 ‘자라 라슨-Ain’t My Fault‘를 선곡해 파워풀한 안무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하지만 1라운드 합격 기준에 미치지 못한 197표로 충격의 탈락후보가 된 바 있다.
이에 황예지의 운명은 온라인 투표로 넘어가게 됐고, 치열한 경쟁 끝에 합격 기준을 넘어서며 2라운드로 진출했다. 제작진에 따르면, 2라운드 진출 확정 직후 황예지는 “다시는 탈락조에 들어가고 싶지 않다”며 피나는 리허설을 거듭하다 격렬한 안무 연습 도중 경미한 허리 부상까지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황예지는 완벽한 무대에 대한 욕심을 드러내며 2라운드 녹화 당일 오전까지도 한의원에 들리는 등 부상 투혼을 마다하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탈락의 문턱에

서 살아 돌아온 황예지의 2라운드 무대는 오는 22일 방송분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황예지의 무대 뿐 아니라, 민재X휘준, 임지민, 용주, 조연호, 미교 등 아직 공개되지 않은 예비스타들의 2라운드 무대가 모두 소개되며 화제의 중심이 서 있는 비비의 무대 점수도 전격 공개될 것으로 알려져 기대를 모은다.
trdk0114@mk.co.kr

화제 뉴스
  • G7정상회의 초청에 아베 승낙·메르켈 거절 "트럼프 격노"
  • "향후 2주가 중대 고비…생활 속 거리두기 준수해야"
  • [단독] 커닝하다 걸린 시험 응시생…알고보니 현직 경찰관
  • 한국대학생선교회·서울 강남구 교회서 연쇄감염…6명 확진
  • "수익 나눠줄게" 10대 女 폭행 방송 진행한 20대들
  • 美 '흑인 사망' 시위 격화 '육군 헌병 투입 준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