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조재현, 합의불가 입장·성폭행 혐의 부인…누리꾼 “진실 제대로 밝혀지길”

기사입력 2018-12-19 17:39 l 최종수정 2018-12-19 17: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조재현 합의불가 입장 사진=DB
↑ 조재현 합의불가 입장 사진=DB
[MBN스타 김노을 기자] 배우 조재현 측이 미성년자 성폭행 관련 혐의를 부인한 가운데 일부 누리꾼들이 비판의 목소리를 보내고 있다.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17부(진상범 부장판사)에서 ‘미투’ 논란에 휩싸인 조재현과 그를 고소한 A씨의 손해배상청구소송 재판이 진행됐다.

이날 재판에서 조재현 측은 “피고는 원고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고 이야기 한다. 원고 A씨가 주장하는 해 여름에 만난 사실은 인정하나 나머지는 부인한다”고 밝힌 뒤 “이의신청 후 원고 측에서 언론에 소송 사실을 터뜨렸다”며 “조정은 없다”고 합의 불가 입장을 고수했다.

피해자 A씨는, 지난 2004년 조재현이 피해자가 미성년자인 사실을 인지했음에도 술을 권유하고 강제로 성관계를 맺었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조재현 측의 혐의 부인에 일부 누리꾼들은 “법과

정의가 살아있는 세상에서 살고 싶다” “질질 끌지 말고 진실이 제대로 밝혀졌으면 좋겠다” “소멸시효가 있다는 사실이 안타깝다” 등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한편 조재현은 지난 2월 ‘미투 운동’을 통해 성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바 있다. 당시 조재현은 출연 중이던 드라마에서 하차하고 모든 활동을 중단했다. 김노을 기자 sunset@mkculture.com

화제 뉴스
  • 여의도 학원강사 일가족 확진…여의도·인천 비상
  • 美 일부 도시 야간통행 금지령…트럼프 강경 대응 논란도
  • 법요식…통합 "야당 존립 흔들어" 민주 "나중에 발표"
  • 확진자와 창문 열고 10분 대화…50대 가족 양성
  • 美 '가혹 행위 흑인 사망' 반발 시위·폭동 확산
  • 윤미향, '김복동 장학금' 논란 "의혹 사실 아니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