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김승환, 결국 광고 모델 포기…“형 김승현, 존경스러워”(살림하는 남자2)

기사입력 2018-12-19 21: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살림하는 남자들2’ 김승현 동생 김승환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2’ 방송화면 캡처
↑ ‘살림하는 남자들2’ 김승현 동생 김승환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2’ 방송화면 캡처
[MBN스타 신미래 기자] ‘살림하는 남자들2’ 김승현 동생 김승환이 결국 김 광고 모델을 포기했다.

19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김승현 가족이 광고 찍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승현 동생 김승환은 광고 촬영에 앞서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였지만 긴장한 탓에 부자연스러운 행동과 표정을 지었다.

심지어 긴장한 탓에 겨드랑이에 땀이 흥건했고, 광고주들의 표정은 점점 굳어갔다.

이에 김승환은 “제가 단독촬영 할 때 많이 못하지 않았나? 관계자들이 눈치를 주는 것 같았다. 먹는 것을 좋아하니 반전된 모습을 보여줘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먹는 촬영에 대해 기대했다.

그러나 먹는 촬영이 아닌 먹기 전 표정을 지어야 하는 촬영. 그런데 김승환은 계속 김을 먹어댔고, 심지어 촬영 중 배탈이 나 화장실로 뛰쳐나갔다.

그는 “제가 몸 관리하면서 했는데 긴장이 많이 돼서 저도 모르

게 커피에다가 청심환 두 알을 먹었다”라면서 결국 광고 촬영을 포기했다.

김승환은 “형이 촬영한 뒤 피곤하다고 하면 엄살 부린다고 생각했는데 연예인, 광고모델은 아무나 할수 없는 거구나 생각했다. 형이 존경스럽다. 형을 다시 보게 됐다”고 말했다.

결국 부모님만 김 광고 모델로 발탁됐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화제 뉴스
  • 정부, 일본 수출규제 WTO 제소에 반도체 업계 '촉각'
  • 인천 부평구 공무원 2명 확진…'교회·PC방'
  • "미적거리는 윤석열, 윤미향에 이례적 신속"
  • "서울역 묻지마 폭행 용의자는 하얀 얼굴에"
  • 오거돈, 병원으로 이송 "심각한 상태 아닌 듯"
  • KBS '여자화장실 몰카범' 용의자는 공채 개그맨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