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비투비 민혁 부친도 ‘빚투’ 시비…엇갈린 입장

기사입력 2018-12-20 15: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비투비’ 멤버 민혁 부친도 빚투 시비에 휩싸였다.
20일 국민일보는 채권자 임모씨가 2008년 8월 “이사할 집 계약금을 내야 하니 돈을 빌려달라”는 민혁의 아버지 이모씨의 부탁을 받고 1억원을 빌려줬으나 10년이 지난 지금까지 5천만원을 받고 있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임씨는 당시 이씨가 남은 돈은 차후 갚기로 각서까지 작성했다고 설명하며, 이후 9년 만인 지난해 이씨와 연락이 닿아 나머지 5000만원 중 1000만원을 돌려받았으나 다시 연락이 끊겼다고 덧붙였다.
임씨는 인터뷰에서 “살던 집이 팔리면 돈을 갚겠다는 이씨의 말만 믿고 돈을 빌려줬다”

며 “당시 나도 경제사정이 좋지 않아 집을 담보로 잡고 은행 대출을 받아 돈을 준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민혁의 소속사 큐브 엔터테인먼트 측은 “지인이 부탁해 보증개념으로 지불각서를 쓴 것으로 빌린 돈은 민혁의 아버지가 쓰지 않았다”고 반박하며 “조만간 입장을 정리하겠다”고 전했다.
happy@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윤미향 "이용수 할머니께 난 배신자라서…"
  • 쿠팡·마켓컬리 줄고, SSG·티몬 늘었다?
  • 일양약품, 코로나 치료제 임상허가에 주가 급등
  • "궁전사우나 방문한 여성, 검사 받으세요"
  • 수도권 '3분의1 등교' 어떻게…'미러링 수업'도
  • 윤석열 '공수처 수사 1호설'에 추미애 장관 답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