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한현정의 직구리뷰]‘언니’ 이시영은 죄가 없다

기사입력 2018-12-21 07:45 l 최종수정 2018-12-21 13: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동생이 납치되자 언니는 분노한다. 성난 언니는 동생이 선물한 빨간 미니원피스를 입은 채 ‘아찔한’ 복수에 나서고, ‘교복’을 입은 동생은 끊임없이 마수에 짓밟힌다. 온몸을 내던진 이시영을 비롯해 열연을 펼친 모든 배우들을 과감히 희생시킨, 분노 아닌 분노 유발 액션이다.
영화 ‘언니’는 사라진 동생 은혜(박세완)의 흔적을 찾아갈수록 점점 폭발하는 전직 경호원 인애(이시영)의 복수극을 그린다. 과잉 경호로 1년 6개월간 감옥에 다녀 온 인애는 지적 장애를 앓고 있는 동생과 관련된 모든 암울한 과거를 뒤로 한 채 평범한 삶을 꿈꾼다. 하지만 그 바람은 단 하루 만에 무너져버리고, 납치된 동생의 행적을 쫓으며 충격적인 진실을 알게 된다.
“한 동네에서 일어난 성폭행 사건을 모티브로 했다”는 감독의 말대로 영화 속에는 여러명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하는 장면이 지속적으로 그려진다. 진부한 악당, 헐거운 전개, 말뿐인 메시지 위에 폭력적 장면만이 난무하니 안타까움과 불편함, 피로감을 넘어 분노를 유발할 지경에 다다른다. 그 불편함의 근원을 응징하는 ‘언니’ 이시영조차 등장부터 퇴장까지 붉은 미니드레스 한 벌로 온갖 고난이도 맨몸 액션을 펼치니 통쾌함은 반감된다. “변화의 원동력을 위해 불편함을 자아낼 소재를 선택했다. 여성의 상품화를 최대한 배제했다”는 감독의 의도와는 달리 스크린을 꽉 채우는 건 불편한 연출로 인해 드러난 한계뿐이다.
뛰어난 운동신경으로 복싱 국가대표까지 지낸 이시영은 액션이 기다려지는 유일한 여배우로서의 이름값을 톡톡히 해낸다. CG와 와이어 액션이 아닌 순도 100% 액션을 펼치며 고군분투한다. 맨몸 액션은 물론 비좁은 차안에서 벌이는 액션부터 카체이싱 액션, 17:1로 맞붙는 액션까지 말 그대로 온몸을 바친다. 그래서 아쉬움은 더 크다.
피해자도 응징자도 단 한명. 그녀를 괴롭히는 비행 청소년들과 나쁜 동네 아저씨들, 용문신을 한 사채업자와 불법 업소 운영자와 부패한 정치인까지. 늘 봐오던 진부한 악당이 끝없이 등장하고 이것을 응징하는 복수의 폭력이 무한 반복된다. 후반부로 갈수록 선명하게 남는 건 극한의 불쾌감이다.


감독은 “‘악과 홀로 싸워가는 주인공’을 보면서 관객들은 주먹을 불끈 쥘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했지만 꼭 그 이유만으로만 주먹을 쥐게 되진 않는다. 어쩌면 그 주먹을 마음껏 휘두르는 ‘언니’가 부러워질지도 모른다. 1월1일 개봉. 청소년 관람불가. 러닝타임 94분.
kiki2022@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천서 목사 등 18명 추가 확진…"교회 부흥회서 집단감염"
  • 셀트리온 주가, 코로나19 치료제 동물실험 결과에 강세
  • '1인당 150만원' 고용안정지원금 오늘부터 신청…대상자는?
  • 머리카락 만지며 성적 농담…1·2심 무죄, 대법은?
  • 진중권 "이용수할머니께 악플, 이게 민주당 수준"
  • 가정폭력 때문에 피신했는데…아내 찾아와 분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