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우주소녀 1월 8일 컴백…10인조 활동

기사입력 2018-12-24 09: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그룹 우주소녀가 2019년 1월 8일 컴백을 확정했다.
24일 스타쉽엔터테인먼트측은 공식 SNS 채널에 우주소녀의 컴백 커밍순 이미지를 기습 게재했다. 공개된 이미지에는 블루와 화이트 컬러가 어우러진 청량하고 화사한 배경이 눈에 띈다. 배경 속에는 하얀 블라우스와 푸른 블라우스를 입은 우주소녀 멤버의 두 손이 서로 맞잡고 있어 신보에 대한 궁금증을 더한다.
이미지와 함께 공개된 텍스트인 “WJ STAY?”와 “2019.01.08 TUESDAY COMING SOON”를 통해 앨범 명과 컴백에 대한 힌트를 드러냈다.
이로써 우주소녀는 지난 9월 발매한 미니앨범 'WJ PLEASE?'(우주 플리즈?)과 수록 타이틀곡 ‘부탁해’ 이후 약 4개월 만에 가요계 컴백에 나서게 됐다.
‘부탁해’ 활동을 통해 데뷔 이래 첫 음악방송 1위에 오르며 음악 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고, 해당 앨범은 미국 빌보드가 선정한 '2018 베스트 K팝 앨범 20’에 포함되는 등 음악적 성과를 인정 받은 만큼 이번 앨범에서 보여줄 새로운 모습이 기대를 더한다.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측은 “우주소녀의 멤버 미기와 선의, 성소는 미리 예정된 중국 일정으로 인해 불가피하게 이번 앨범 활동에 참여하지 못하게 됐다”라며 “앨범

활동은 3인을 제외한 10인 체제로 이어갈 예정이며 팬분들의 양해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2016년 ‘모모모’로 데뷔한 우주소녀는 ‘비밀이야’, ‘너에게 닿기를’, ‘꿈꾸는 마음으로’ 등 몽환적이면서도 신비로운 콘셉트와 마법학교 세계관을 바탕으로 독보적인 음악 색깔을 구축해왔다.
psyon@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진중권, '발설지옥' 경고한 조국에 "이 친구 정신상태 걱정되네" 비판
  • 김조원 사퇴에 정치권 갑론을박…"재혼 사정"vs"공직자 처신 부적절"
  • 롯데리아 직원 모임 집단감염 '비상'…"장시간 마스크 미착용"
  • 류호정, 심상정 '인증샷' 논란에 대해 "정말 열심히 일했는데 속상"
  • 정청래 "보수언론, '문 대통령 망해라' 주문 외워…먹잇감 되지 말아야"
  • 이통3사 '패스 모바일 운전면허증' 가입자 100만 돌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