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미스트롯’ 첫 본선전서 엇갈린 합격자들의 운명…8.4% 돌파 [M+TV시청률]

기사입력 2019-03-22 09: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스트롯’ 41일 합격자들 첫 본선전 사진=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 캡처
↑ ‘미스트롯’ 41일 합격자들 첫 본선전 사진=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 캡처
[MBN스타 김노을 기자] ‘미스트롯’ 41인 합격자들이 장르별 팀 트로트 무대를 통해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궜다.

지난 21일 오후 방송된 TV CHOSUN ‘내일은 미스트롯’(이하 ‘미스트롯’) 4회가 평균 시청률 8.4%(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전국 기준)를 달성, 3주 연속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및 2주 연속 동시간대 예능 시청률 1위 독주를 이어갔다.

이날 방송에서는 41인의 합격자들의 첫 본선전 ‘장르별 팀 트로트’ 무대의 막이 올랐다. 상상 이상이었던 고등B, 직장A, 마미부, 현역A가 전원 합격되었으나 뛰어난 기량으로 주목을 받았던 한아, 장하온, 강승연, 유민지, 이소윤이 탈락되는 예측불허 사태가 발생했다.

총 9팀으로 이뤄진 41인의 합격자는 0.1초의 도입부만 듣고 달려가 마이크를 쟁취한 뒤 노래 제목을 맞추는 ‘마이크를 잡아라’ 게임을 통해 장르 선점을 진행했다. 이에 본선 진출자들은 자신의 팀에 유리한 장르를 차지하고자 12중 추돌을 불사하는 격돌을 벌였다. 다소 격한 몸싸움에 당황했던 숙행이 코 성형을 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고백하게 되는 등 치열한 각축전이 풀가동됐다. 각 팀은 올드 트로트부터 락, 세미, 정통A & B & C, 댄스, 발라드, 엘레지까지 총 9개의 장르를 하나씩 쟁취, 본격적인 본선 준비에 돌입했다.

이윽고 ‘41인의 레드 드레스 런웨이&댄스 오프닝’ 무대로 본격적인 본선 신호탄이 울렸다. 장윤정, 조영수, 노사연, 김무송, 신지, 붐, 남우현까지 7인의 심사위원이 자리했다. 7인의 올하트를 받아야 2라운드 진출할 수 있고 올하트를 받지 못하면 심사위원들의 회의를 거쳐 한 팀 안에서 합격자와 탈락자를 나누게 된다는 게 룰이었다. 마스터 장윤정은 “트로트는 개인의 장르라 팀으로 노래하는 것이 대부분 처음일 것이다. 팀전이면서도 완벽한 개인전이다, 개성을 잘 드러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우현정을 리더로 이승연, 김은빈이 모인 고등부 B조 ‘현정이와 큐티뽕짝’의 ‘부끄부끄’ 무대는 완벽한 팀플레이로 한계를 뛰어넘은 흥 댄스 트로트를 완성했다. 든든한 리더 우현정, 적극적인 이승연, 소심함을 벗어던진 김은빈은 각자의 발랄함과 창법을 그대로 녹여 걸쭉하고 신나는 무대를 만들었다. 특히 리더인 우현정은 부담감으로 인해 초반 음이탈 실수를 했지만 마음을 다잡으며 무마했고, 세 사람의 시너지는 마스터 7인의 올하트를 받으며 2라운드 진출이 확정됐다.

또한 코미디언 김나희를 리더로 떡집 딸 김소유, 재즈 바 운영자 공소원이 함께한 직장부 A ‘나희쓰’의 정통 트로트 ‘봉선화 연정’은 장윤정마저 기립할 정도였다. 장난을 치며 분위를 녹여주는 김나희, 차분하게 중심을 잡아주는 공소원, 첫 춤 도전임에도 불구하고 어색함을 떨치려 최선을 다하는 김소유가 아름다운 하모니를 펼치며 올하트를 끌어냈다.

정미애를 리더로 한 김유선, 하유비, 안소미가 뭉친 마미부 ‘맘마미애’는 세미 트로트 장르인 ‘우연히’를 불렀다. 셋째를 낳고 불은 몸을 걱정했던 정미애를 안소미가 다독이며 화목함이 절정으로 치솟았다. 더욱이 마미부는 각자의 가정을 뒷바라지하면서도 연습을 놓지 않는 열정을 발휘했고 안소미는 생후 140일 된 아기를 보며, 하유비는 아이 둘과 남편의 뒷바라지를 하며, 김유선은 안소미의 집에서 동반으로, 정미애는 큰 아들과 함께 연습하는 등 심혈의 노력을 기울였다. 결국 이들은 마스터들의 올 기립을 불러일으키며 올하트를 터트렸다.

숙행을 리더로 한담희, 홍자, 지원이, 송가인, 장서영이 뭉친 현역부 A조 ‘숙행쓰’의 록 트로트 ‘황홀한 고백’은 절박함이 모여 탄생시킨 엄청난 무대로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지난 100인 예심에서 탈락의 기로에 섰던 지원의 열정을 필두로 스파르타 연습이 진행된 끝에 춤알못인 홍자, 송가인까지 멋진 댄스 실력을 갖추게 됐다. 결국 구성진 꺾기와 강렬하게 뻗어가는 목소리가 한데 어우러지며 강렬한 퍼포먼스가 더해진 극강의 로큰롤 트로트를 펼쳐내 올하트를 받았고 본선 진행 열차에 탑승했다.

한아를 리더로 한 걸그룹 부 ‘한아걸스’의 정통 트로트 ‘갈무리’ 무대에서는 두리와 박성연만

이 합격의 휘장을 걸었다. 한아와 장하온은 탈락의 고배를 마시게 되면서 오열했다. 심지어 유민지를 리더로 한 정다경, 강승연, 강예슬, 이소윤이 뭉친 대학부 ‘민지대 트로트학과 19학번’의 올드 트로트 ‘빨간 구두 아가씨’에서도 강예슬과 정다경만 합격해 강승연, 유민지, 이소윤은 탈락하는 충격의 사태가 발생했다. 김노을 기자 sunset@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지지율 다시 30%대…차기 지도자 조사 1위는 이재명
  • 더탐사 기자, 오세훈 부인 강의실 들어가 방송…'무단침입' 혐의 기소
  • 남북 관계자, 제3국에서 접촉?…대통령실 "사실 무근"
  • 문 전 대통령 반환 풍산개 2마리, 입원비만 1000만원…거처 마련은 언제?
  • 한국 숙취해소제, 美서 '대박'…한인 2세, 포브스 선정 기업인 선정
  • "김장 쓰레기 싱크대에 버려 저층세대로 역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