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장서희 친언니 장정윤 미모 화제…함께라면 ‘돌발 상황’도 OK(‘부라더시스터’)

기사입력 2019-06-01 09: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부라더시스터’ 장서희 장정윤 자매가 돌발 상황도 물리치는 ‘자매의 정석’을 보였다.
31일 오후 11시 TV CHOSUN에서 ‘처음부터 패밀리-부라더시스터’(이하 ‘부라더시스터’)가 첫 방송됐다.
이날 여성스러운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집 공개로 눈길을 끈 장서희는 아침에도 독보적인 민낯을 자랑, 본격적인 하루를 시작했다. 퀸 노래로 아침을 연 장서희는 일어나자마자 모닝커피를 마시는가 하면, 새우 과자 그리고 아이스크림, 생라면 먹방으로 반전 아침 식단도 공개했다.
그 후 장서희는 조립식 드럼을 연주하며 파워풀한 드러머로 변신, 수준급 연주를 선보여 스튜디오에 있는 출연진을 놀라게 했다. 그러나 가사를 까먹는 모습으로 때 아닌 빅재미도 안긴 ‘혼자 놀기의 달인’ 장서희다.
특히 장서희는 닮은꼴 친언니 장정윤이 등장하자 영락없는 막둥이로 변신했다. 자매는 유독 닮은 외모 때문에 겪었던 에피소드를 공개해 ‘유쾌한 자매의 정석’으로 눈길을 끌거나, 언니의 쏟아지는 잔소리를 막고자 고군분투하는 장서희의 모습도 그려졌다.
장서희 장정윤은 자매와 배우 그리고 소속사 대표의 모습을 오가며 반전 매력까지 안겼다. 중국 스케줄을 이야기하며 프로페셔널한 모습을 보이거나, 다정하게 장을 보며 부러움도 한 몸에 받았다.
부러움도 잠시, 장서희 장정윤 자매에게 돌발 상황이 닥쳤다. 식은땀까지 흘리며 장서희가 화장실을 찾은 것. 언니 장정윤 그리고 시장 상인, ‘부라더시스터’ 제작진까지 화장실 찾고자 힘을 보탰고, 모두의 노력 덕에 다사다난한 시장 나들이를 마치게 됐다.
화장실 찾는 여배우의 희귀영상을 득템한 ‘부라더시스터’에 장서희는 “프로그

램이 잘 되려면 원래 화장실, 불 등이 나오지 않냐”고 너스레를 떨며 마지막까지 웃음을 책임졌다.
‘부라더시스터’는 스타 형제, 자매들의 리얼한 일상을 통해 소원해진 형제, 자매들의 관계를 회복하는 프로젝트로, 매주 금요일 밤 11시 TV CHOSUN에서 방송된다.
happy@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술값 낼 테니 문 열어 줘"…사복 경찰에 딱 걸린 불법 영업
  • [단독] 정세균, 감염병법에 '손실보상' 문구 추가 검토
  • 바이든, 46대 미 대통령 취임…"통합에 영혼 걸겠다"
  • 신규 확진 401명…학원·사우나 집단감염 계속
  • 설 전 첫 백신 맞나…"접종센터 전국 250곳 목표"
  •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 문서' 유출범은 공무원…검찰 송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