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생활/건강

탑라이더, "수입차 오너들 국산차 타보세요"

기사입력 2012-03-07 15: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수입차 오너들을 대상으로 국산차를 시승할 수 있도록 하는 이색 시승 이벤트가 개최됐다.

온라인 자동차 전문매체 탑라이더(//www.top-rider.com)는 지난 1월 한달 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수입차 오너를 대상으로 국산차와 비교 시승할 수 있는 시승이벤트를 개회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시승 이벤트에는 총 50여명의 수입차 오너들이 신청한 가운데 3명을 선정해, 일주일간 국산차를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제공된 시승차는 기아차 K5 2.0, K7 2.4, 스포티지R 터보 등 총 3개 차종이다.

도요타 신형 캠리 운전자인 임현호씨, 혼다 어코드 운전자 정두식씨, 혼다 신형 CR-V 운전자 신상규씨 등 총 3명의 수입차 오너들은 각기 일주일간 국산 차량을 비교 시승한 후 시승기를 제출했다.

기아 K5 2.0 CVVL을 시승한 임현호씨는 “K5는 내외관 디자인이 유럽 프리미엄 세단을 보는 듯 매우 세련됐다”면서 “주행 성능 등을 통틀어 볼 때 도요타 캠리가 원숙미가 있는 중년의 이미지라면 K5는 젊고 활력이 넘치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또, "뒷좌석 다리공간도 넉넉하고 전자식 주차브레이크, 오토홀드 등 편의사양도 마음에 든다"고 덧붙였다.

K7 프레스티지를 시승한 정두식씨는 “K7은 다양한 첨단 편의사양이 장착돼 상품성이 뛰어나다”면서 “주행성능 등 기본기는 아직 혼다 어코드가 앞서지만, K7의 엔진 출력과 연비, 사양들을 주목할 만 하다”고 말했다. 더불어 "K7에 열선 스티어링휠, 통풍시트, 파노라마선루프 등이 갖춰진 점도 마음에 들었다"고 말했다.

스포티지R 터보를 시승한 신상규씨는 "기존엔 수입차에 대한 막연한 동경 같은게 있었는데 최근 국산차 발전이 눈부시다는 생각이 들었다"며"터보 엔진의 놀라운 성능은 단연 압도적"이라고 말했다. 또 "비록 지금은 수입차를 타고 있지만, 다음번에 차를 산다면 반드시 국산차도 함께 고려할 수 밖에 없겠다"고 말했다.

온라인 자동차 전문매체 탑라이더는 앞으로도 일반 소비자들과 함께 하는 다양한 시승이벤트를 전개할 계획이다.

김상영 기자 / young@top-rider.com

ⓒ탑라이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포토] 쌍용 소형CUV ‘XIV-2’…“과감한 디자인 시도”
·폭스바겐, 크로스 쿠페 공개…연비 55.6km/ℓ의 비결은?
·[포토] 기아차 씨드, "스마트키가 차보다 멋있네"
·페라리 역사상 가장 빠른 ‘F12 베를리네타’…제로백 3.1초의 괴물카
·크루즈 왜건 세계 최초 공개…올해 하반기 출시

 

화제 뉴스
  • "비건 다음 주 방한"…10월 북미회담 가능성
  • [속보] 코로나19 어제 63명 신규 확진…지역발생 36명·해외유입 27명
  • 휘발윳값 6주 연속 상승세…ℓ당 1천355.4원
  • 서울서 코로나19 8번째 사망자 발생
  • 검사장 회의 9시간 만에 종료…수사지휘권 행사 부당·재지휘 요청해야"
  • [단독] "재발급받았는데 또 털려"…해외직구 위험 숨긴 카드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