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생활/건강

집먼지 진드기, 안질환 유발

기사입력 2013-06-27 15:01

조명, 침구를 잘못 관리하면 안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가?
가전제품이나 침구는 일상에서 자주 쓰이지만, 눈 건강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미쳐 평소 정기적으로 점검할 필요가 있다. 일상에서 쓰이는 물건들이 눈에 미치는 영향과 올바른 사용법은 무엇인지 알아보자.
◆밤새 얼굴 대고 자는 침구에 진드기가?
침구류가 눈 건강을 헤치는 이유는 바로 집먼지 진드기로 인한 알레르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다.얼굴과 직접적으로 접촉하는 침구가 청결하지 않다면 알레르기 외에도 결막염이 일어날 수도 있다.
집먼지 진드기 그 자체는 사람을 물거나 질병을 전염시키지 않지만 진드기의 배설물과 사체, 유충은 문제가 된다. 진드기는 하루에 약 20개의 특이 단백질 덩어리를 배설하며 죽으면 작은 가루로 부서져 공기 중에 떠다닌다. 이때 사람이 흡입하거나 접촉할 수 있지만, 육안으론 확인이 불가능하다.
예방을 위해 중요한 것은 청결이다. 진드기 청소기 사용 외에도 잦은 환기가 도움이 된다. 가장 좋은 것은 침구류를 자주 세탁하고 햇볕에 말려 진드기 서식을 차단하는 일이다. 이 외에도 합성섬유나 동물의 털로 만든 침구보다는 면으로 만든 제품을 사용해야 한다.
◆실내 조명 너무 밝으면 눈의 피로 증가
조명을 잘못 사용할 경우 눈 건강에 독이 된다. 평균 조도보다 너무 어둡거나 너무 밝게 사용하면 눈의 피로도가 급격히 증가하는데, 특히 조도가 너무 높은 조명을 사용하면 ‘광독(光毒)’이 발생할 위험이 있다.
동공은 우리 눈에서 조리개 역할을 한다. 그러나 조명이 너무 환하면 망막에 도달하는 빛이 많아지게 되는데 이런 현상이 ‘광독(光毒)이다. 광독이 자주 발생하면 눈의 피로를 가중시켜 노화에 의한 안질환의 진행 속도를 급속히 앞당길 우려가 있다. 집에서도 불을 끄고 TV를 보거나, 잠 들기 바로 직전에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버릇이 이에 해당한다.
편안함을 느끼는 빛의 밝기는 간접 조명의 조도는 100~200룩스, 직접조명의 조도는 400~700룩스 정도다. 또한 근거리 작업을 할 때는 방 전체의 조명을 밝게 하고 스탠드와 같은 보조조명으로 이중조명을 켜주는 것이 좋다. 스탠드는 갓을 씌워서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김진국 비앤빛 강남밝

은세상안과 원장은 “실내조명은 물론 야간조명도 조심해야 하는데 길거리 전광판 LED 조명은 가급적 오래 바라보지 말고 약간 눈을 감은 실눈 상태로 응시하는 것이 좋다” 며 “강한 조명에 노출돼 눈이 피로할 때는 잠시 눈을 감고 휴식을 취해주거나 인공눈물을 사용해 건조함을 덜어주는 것이 좋다” 고 전했다.

김수진 매경헬스 [sujinpen@mkhealth.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